문화 > 전시

되살아난 코로나에…중앙박물관·도서관 다시 닫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9 11:00: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고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 지침이 전환된 6일 오전 재개관한 서울 용산동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입장하기 위해 거리두기를 하며 줄 서 기다리고 있다. 이날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24개 국립문화예술시설이 휴관을 끝내고 다시 문을 연다. 국립중앙박물관은 휴관중이던 상설전시관을 이날부터 시간당 300명 예약제로 재개관한다. 2020.05.06.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쿠팡 물류센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여파로 인해 이달 초 재개됐던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수도권의 주요 박물관·미술관·도서관 등이 다시 문을 닫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지역 공공시설 운영 중단 결정에 따라 수도권에 있는 9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과 4개 국립공연기관의 휴관을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도 중단한다.

이에 따라 이들 기관은 이날 오후 6시부터 다음달 14일까지 휴관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6일 서울 서초구 국립중앙도서관 로비 출입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관련해 열감지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다. (사진=국립중앙도서관 제공) 2020.02.06. photo@newsis.com
문을 닫는 9개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3개(과천, 서울,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2개(본관, 어린이청소년도서관) 등이며 4개 국립공연기관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서울 본원)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이다.

또 공연을 중단하는 7개 국립예술단체는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이다.

다음달 14일 이후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재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중대본과 협의해 결정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수도권 이외 지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휴관 없이 서비스를 지속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