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산업부, IEA 회의서 "韓, 코로나19에도 전력 수급 안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9 21:00:00
29일 IEA 회원국·전력 기업 대표 화상회의 열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력 시스템 투자 방안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0.05.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국제에너지기구(IEA) 회원국과 주요 전력 관련 기업 대표 등이 모여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전력 시스템을 위한 투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IEA 고위급 라운드테이블에 우리 측은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오는 7월 파리에서 열리는 IEA 청정에너지 전환 고위급회의에 앞서 개최되는 두 번째 영상회의다. IEA 회원국 간 다양한 주제를 두고 관련 논의를 발전시켜나가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서 IEA 회원국과 기업 대표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력 부문에 미치는 영향, 청정에너지 전환을 위한 전력 부문 투자의 필요성, 국제 협력과 공조 기회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주 실장은 "최근 한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전력 수요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계속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장기화·상시화될 경우를 대비해 전력 수급에 발생 가능한 불확실성에 대응해나가는 정부의 노력이 중요하다"며 "구체적으로 전력저장장치에 대한 투자 확대, 재생에너지 전원 비중 증가에 대비한 제도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참여국들은 정부가 시장 정책과 제도를 개선해 전력 부문의 안정적 발전을 이끌어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또한 전력 시스템 투자 촉진을 위해 국제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