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에…트럼프 "약탈하면 총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9 15:08:29
"매우 약한 급진 좌파 시장" 비난 트윗
"폭력배들이 조지 플로이드 기억 더럽혀"
associate_pic
[미니애폴리스=AP/뉴시스] 28일(현지시간) 불타는 미국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 3관할 경찰서 앞에 시위대가 모여있다. 시위대는 비무장 상태에서 경찰에게 목이 짓눌려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기 위해 모였다. 2020.05.29.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일부 과격 시위대를 "폭력배(THUGS)"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약탈 행위가 발생하면 총격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위대한 미국 도시 미니애폴리스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걸 뒤로 물러서서 지켜볼 수 없다"며 "총체적인 리더십의 부재"라고 밝혔다.

그는 "매우 약한 급진 좌파 제이컵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이 조치를 취해서 도시를 통제하지 않는다면, 내가 주방위군을 보내 상황을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 폭력배들이 조지 플로이드의 기억을 더럽히고 있다(These THUGS are dishonoring the memory of George Floyd)."며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와 방금 이야기했다. 그에게 군대가 그와 함께 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우리가 통제하겠지만, 약탈이 시작된다면 총격이 시작된다(when the looting starts, the shooting starts). 고맙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미니애폴리스=AP/뉴시스] 26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마주보고 있다. 비무장 상태로 경찰에게 목이 짓눌려 사망한 흑인 조지 플린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는 연일 격화하고 있다. 2020.05.29.
앞서 지난 25일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에선 아프리카계 미국인인 플로이드가 경찰에 제압되는 과정에서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경찰은 누군가 가게에서 위조지폐를 사용했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해 플로이드를 붙잡았다.

플로이드가 경찰에 제압당하는 과정은 그대로 촬영돼 소셜미디어(SNS)에 퍼졌다. 영상을 보면 플로이드는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찍힌 채 숨이 막혀 고통스러워하는 소리를 낸다. 수갑도 차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플로이드는 "숨을 쉴 수 없다"고 말하지만 경찰은 놔주지 않는다.

이를 지켜보던 시민들은 플로이드가 죽을 수도 있다면서 "놔줘야 한다"고 소리친다. 구급대원들이 플로이드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사망했다.

26일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경찰을 규탄했다. 시위대는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Black lives matter)" 구호를 외쳤다. 일부 시위 참가자는 대형마트를 털고 경찰서에 불을 질렀다.

이제까지 흑인이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목숨을 잃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한 만큼, 이번 시위는 쉽게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