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부처님오신날' 대구 동화사, 코로나19치유 염원 "한 마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30 13:21:09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무열 기자 = 30일 오전 대구 동구 도학동 팔공총림 동화사에서 불기 2564년을 맞이해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진행되고 있다. 2020.05.30. lmy@newsis.com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30일 오전 대한불교조계종 제9교구본사인 팔공총림 동화사에서 열렸다.

올해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극복과 치유를 염원하며 통일대불마당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한 달 늦게 열렸다.

이날 오전 10시 노전스님의 불공을 시작으로 여섯가지 공양물을 부처님에게 올리는 육법공양에 이어 본격적인 법요식이 진행됐다.

대웅전과 대불 참배단에서 관불의식 이후 주지스님의 봉행사, 동화사 회주 큰스님의 법문이 이어졌다.

동화사 주지 능종스님은 이날 봉행사를 통해 "코로나19가 모든 생활을 바꿔놓았다. 불교계는 누구보다 빠르게 선제적인 조치를 하면서 사회적인 노력에 동참했다. 국가와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가치를 삼아 불교 최대축제인 연등회도 취소하고 윤달에 법요식을 올리게 됐다. 신도들은 가정에서 국가와 국민의 안녕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모두 성불하시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무열 기자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30일 오전 대구 동구 도학동 팔공총림 동화사에서 합장하고 있다. 2020.05.30. lmy@newsis.com

이날 법요식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장, 강은희 대구교육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강대식·홍준표 국회의원과 배기철 동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가장 먼저 단상에 오른 권영진 대구시장은 "불교계에서 어려운 결단을 내려 법요식까지 연기해 개최했다. 거듭 불교계 지도자들에게 시장으로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서로를 배려하면서 조금씩 일상으로 나아가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개인 위생수칙을 엄격하게 준수해 달라. 코로나 방역과 경제 방역, 시민들의 심리방역까지 시의 모든 역량을 다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홍준표 대구 수성을 국회의원은 "오늘 동화사 봉축식에 참여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고맙게 생각한다. 이번에 대구에서 정치적인 책임을 맡을 수 있었던 것은 부처님의 자비로 됐다고 생각한다. 대구에 온다고 앞서 인사왔을 때 스님이 '잘 왔다'고 해 참으로 고마웠다. 더 잘하겠다"고 짧은 축사를 전했다.

대구 동산병원 의료봉사로 관심을 모았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대구에서 코로나19가 크게 번졌을 때 섣불리 언급된 '봉쇄'에 크게 상처받으면서도 시민들 스스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모범적으로 보이는 등 높은 시민의식을 보여줬다. 높은 시민의식은 부처님의 자비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부처님오신날이 정치인들이 진정 무엇을 해야 하는지 돌아보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정치인들의 자성을 강조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강대식 대구 동구을 국회의원은 "오늘부터 시작되는 21대 국회의원으로서 첫 발을 내딛게 됐다. 시민들 모두가 지지해주고 성원해 주신 데에 대해 늦게나마 감사 인사를 올린다. 불자 여러분과 함께 두 손 모아 간곡하게 모두의 안녕을 빈다"며 축사를 감사 인사로 대신했다. 

배지숙 대구시의장은 "세계적인 방역국가로 인정받는 그 중심에 대구시민이 있다. 모두에게 감사의 큰 박수를 보낸다.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로운 마음이 무너진 대구 서민경제에 힘을 불어넣어 주시길 바란다"며 힘찬 축사를 전했다.

강은희 대구교육감은 "4월 초파일을 영 못 볼 줄 알았는데 윤달이 있어 다행히 올해 만날 수 있었다. 대구는 코로나19의 험악한 세상을 조금씩 극복하고 있다. 아직 가야할 길이 많이 남았다. 국민 여러분 모두의 지혜로 극복해 나가자"고 힘줘 말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배기철 동구청장은 "팔공총림 동화사 행사가 너무나 감개무량하고 가슴이 찡하다. 코로나19로 거의 아무 것도 못할 줄 알았다.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전 인류가 누란지계에 놓여 있다. 민족의 중심에 팔공산이 있었다. 다시 절치부심해서 다시 팔공산의 기와 힘으로 이겨내자"며 축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동화사는 이날 사찰을 찾은 신도들을 위해 염주만들기 등 체험행사와 봉축음악회 등을 마련했다. 점등식은 오후 7시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