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북한, NLL 일대 관할 4군단 이끈 리성국 사망 뒤늦게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30 14:43:32
노동신문, 리경선·리성국 부자 충성심 부각 보도 게재
김정은 신임으로 40대에 4군단장 임명돼…2년 전 사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선중앙TV가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서부전선에 위치한 마합도방어대를 시찰했다고 11일 보도했다.  이날 시찰은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인 황병서 차수, 총참모장인 리명수 차수, 총참모부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총국장 리영길 육군상장, 포병국장 박정천 소장, 제4군단장 리성국 육군중장, 군단정치위원 리영철 육군소장이 동행했다. 2016.11.11. (출처=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황해도 일대를 관할하는 4군단장을 맡았던 리성국이 지난 2018년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당과 수령에 대한 충실성은 그 집안 가풍인 것 같습니다' 제목의 기사를 통해 리성국 전 4군단장이 2018년 10월 숨진 사실을 공개했다.

리성국은 2013년 47살의 젊은 나이에 4군단장에 임명됐다. 당시 국방부도 4군단장이 리성국으로 교체된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4군단은 남북 간 군사적 충돌 위험이 큰 지역이라 리성국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임을 받아 임명됐다는 관측이 나왔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서부전선 방어대 등을 시찰할 때 리성국이 충성을 다해 보좌했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이 불치병에 걸린 리성국을 평양중앙병원에서 치료받도록 한 일화를 소개했다.

신문은 리성국이 아버지 리경선의 영향을 받아 당과 수령을 위해 충성을 다했다며 부자(父子)의 충심을 높이 평가했다. 리경선이 급병으로 세상을 떠난 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가슴아파했다는 사실도 전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혁명은 한 세대에 끝나지 않으며 전세대들이 새 세대들에게 물려준 가장 귀중한 유산인 당과 수령에 대한 충실성이야말로 우리 인민이 대대손손 영원히 계승하여야 할 숭고한 사상정신적 풍모"라고 선전했다.

아울러 "온 나라 전체 인민이 당과 수령께 대를 이어 끝까지 충성 다한 리성국, 리경선 동지들의 훌륭한 집안 가풍을 따라배울 때 우리의 일심단결은 더욱 굳건해지고 백두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이 빛나게 완수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