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캘리포니아 주지사, 美최다인구 LA카운티에 비상사태 선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31 17:30:19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미 로스앤젤레스에서 30일 밤(현지시간) 한 남자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 도중 불에 가연성 액체플 붓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2020.5.31
[로스앤젤레스=신화/뉴시스]유세진 기자 = 30일(현지시간) 조지 플로이드 살해에 대한 항의 시위가 폭력적으로 변함에 따라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뉴섬 주지사는 또 로스앤젤레스 시 및 카운티의 요청을 받아들여 2곳 모두에 대한 지원을 승인했으며 주 방위군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주지사실이 이날 밤 발표한 성명에서 밝혔다.

이에 앞서 에릭 가세티 로스앤젤레스 시장은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30분까지 로스앤젤레스에 통행금지가 발효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로스앤젤레스에서는 경찰의 여먼족안 폭력 진압에 반대하는 시위가 4일째 계속됐다.

로스앤젤레스 경찰청에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도심에서 시위가 폭력적으로 변하면서 530명이 넘는 사람들이 체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