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하반기 경제정책]하반기 수출금융 118조 지원…특별연장근로 한시적 손본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1 16:30:00
수출입銀, 대출만기 및 이자 납부유예 지원대상 확대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위용성 기자 = 정부가 하반기 중 118조원 규모의 수출금융을 실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수출 회복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조기에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구상이다.

기획재정부는 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했다.

먼저 하반기에 수출금융을 작년 하반기(113조3000억원) 대비 4조7000억원 추가 확대하고 신속하게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수출입은행을 통해 20조원+α(알파), 무역보험공사를 통해 36조원+α를 제공한다. 재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조달한다.

수출입은행은 대출만기를 연장하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이자 납부도 유예한다. 지원 대상은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이다. 만기연장 대상이 되는 여신 규모는 7조9000억원으로, 이자 납부 유예 대상 이자액 규모는 132억원 가량인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긴급수출안정자금 보증도 기존보다 1000억원 확대한다.

정부는 중소기업을 위한 온라인 수출 지원체계도 가동한다. 맞춤형 화상상담, 온라인 전시회, 현지 판매 지원 등 비대면 마케팅 서비스를 지원한다.

국내 온라인 플랫폼에 등록된 국내 유망상품은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에 연계하는 판매 대행 사업 지원 대상도 기존 1500곳에서 2500곳으로 확대한다.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해 온라인 수출 물량을 공동으로 집적하고 국제 물류비용의 일정액(운임의 30%)을 보조하는 물류 지원사업도 확대한다. 3차 추경을 통해 지원 대상은 현재 1283개사에서 1683개로 늘린다.

국내 유망 쇼핑몰을 선정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전문 쇼핑몰로 키운다. 65개사를 선정해 기술지원과 마케팅 등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면 이뤄질 글로벌 수요 회복 흐름에 대비해 특별연장근로제도도 손본다. 주 52시간 근로제에 묶여 늘어난 주문에도 공장을 가동하지 못하는 상황을 방지하겠다는 것이다. 관계부처가 현재 인가 제한기간 등에 대한 기업들의 운영 실태 상황을 점검해 한시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안을 조만간 내놓을 계획이다.

해외 인프라 수주 급감에 대비해 지원 대책도 마련한다. 주요국들의 경기부양 프로젝트 수주를 돕기 위해 금융지원을 강화한다.

국제협력을 통한 사업 기회도 잡는다. 예를 들어 수도 이전을 공식 발표한 인도네시아의 경우 우리 기업의 수도이전 사업 수주를 지원한다.

그밖에도 서비스 수출, 특히 콘텐츠 수출 지원을 위해 온라인 수출상담회, 기업 설명회 등 비대면 마케팅을 지원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