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합당 "윤미향, 죄의식으로 진땀…민주당은 감싸"(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31 18:19:04
곽상도 "마리몬드, 정의연 후원내역 상세히 밝혀야"
김근식 "윤미향 진땀, 이용수 당당…누가 거짓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20.05.29.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31일 소녀상 배지 등을 판매하는 사회적 기업 ㈜마리몬드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후원한 기금을 부풀리거나 정의연이 축소 신고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마리몬드는 정의연에 2016~2019년까지 약 11억1900만원을 후원했고, 정대협에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약 6억5400만원을, 비영리 법인 '김복동의 희망'에는 2018~2019년 1100만원을 후원했지만 정대협은 5억4000여만원을 국세청 공시에서 누락했고, 정의연은 2억4337만원을 누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기부금품 모집 등록을 하지 않은 채 후원금 모금을 해온 '김복동의 희망'에 후원된 돈들은 정의연 이사 자녀와 시민단체 자녀들에게 지급되었다"며 마리몬드의 후원 경위와 일시, 금액 등을 공개할 것을 요청했으나 거부당했다.

곽 의원은 "마리몬드가 후원금을 부풀린 것인지, 정의연·정대협 등이 후원금을 축소 신고한 것인지, 윤미향 개인계좌로 입금한 것이 있는지, '김복동의 희망'이라는 민간단체가 불법모금단체라는 걸 사전에 인지했는지 등을 공개하길 바란다"며 "특히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온 기업인 만큼 윤미향 사태에 대해 마리몬드가 적극 나서서 관련 내용을 국민들에게 공개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 후보로 서울 송파병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입장문에서 "할머니 지원사업보다 국제행사와 해외센터 건립과 교육 홍보활동에 집중하는 것은 배보다 배꼽이 커져버린 본말전도의 상황이 분명하다"며 "'피해자 우선주의'에서 '시민단체 우선주의'로 변질되어 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된 첫 주말인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짐이 놓여있다. 2020.05.31. bluesoda@newsis.com
또 윤미향 의원이 진땀을 흘린 기자회견을 두고 "거짓말과 죄의식으로 불안해하는 진땀은 끝까지 비오듯 흘리게 된다"며 "거짓말을 하기 때문에 당당하지 못하고 잘못한 걸 스스로 알기 때문에 자신감이 없고 그래서 내내 진땀이 나는 것"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며칠 전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들과 카메라와 몰려든 청중 앞에서 시종일관 당당했고, 윤미향은 기자와 카메라와 청중 앞에서 써온 것을 읽는데도 땀이 비오듯 했고 회견 마지막까지 온 몸이 땀에 젖었다"며 "누가 거짓을 말하고 있을까"라고 의심했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 지도부를 겨냥해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정부보조금 기부금 횡령 의혹으로 국민적 공분의 대상인 윤미향 전 정대협 대표, 울산시장 선거부정개입 사건으로 기소된 채 경찰공무원 신분으로 출마한 황운하 전 대전경찰청장을 민주당 소속 의원으로 감싸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