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성매매 사이트 회원 협박 10억여원 뜯어낸 13명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1 09:53:44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성매매 사이트에 가입한 남성들을 협박해 돈을 빼앗은 조직원 1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일 성매매 알선 사이트에 가입한 남성들을 협박해 수억 원을 빼앗은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공동공갈)로 조직 총책 A(31)씨 등 9명을 구속하고 4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6월13일 9월11일까지 돈을 주고 성매매 알선 사이트 6곳에서 고객 3만 여 명의 명단을 확보한 뒤 49명에게 협박을 일삼아 10억4340만 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성관계 장면이 찍힌 동영상을 가족과 직장 동료들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실제 성관계 동영상이 없는데도, 거짓말로 남성들을 속여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성매매 알선 사이트에서 '고객 명단을 판매한다'는 게시글을 본 뒤 명단 정보를 사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돈을 빼앗을 목적으로 회원의 개인 정보를 수집해 수차례 협박을 일삼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연락·전달·인출책, 자금 관리 등으로 역할을 나눠 점조직으로 활동해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추적을 피하기 위해 다른 사람 명의의 통장과 휴대전화를 사용해왔고 해외에도 공범이 거주하고 있는 점을 확인,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