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끝판왕' 삼성 오승환 7년만에 KBO 귀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2 07:00:00
9일 대구 키움전부터 1군 등록 가능할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이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훈련하고 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끝판 대장'이 돌아온다.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38)이 1군 복귀에 시동을 건다.

오승환은 2일 잠실 LG 트윈스전부터 1군 선수단과 동행한다. 본격적인 복귀를 앞두고 야간 경기 적응 등을 위한 몸풀기에 나서는 셈이다.

오승환은 현재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소화하고 있다.

오승환은 2015년 도박 사건으로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KBO리그 복귀 시 해당 시즌 총경기 수의 50%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지난 시즌 42경기를 채운 그는 올해 삼성이 30경기를 치른 뒤에 KBO리그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1일까지 24경기를 진행한 삼성이 이번주 6경기를 모두 진행하면, 오승환도 출장 정지 72경기를 모두 채우게 된다.

6월9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이 오승환의 1군 등록 '디데이'다.

2005년 프로데뷔 후 2013년까지 줄곧 삼성에서 뛰었던 오승환은 2014~2015년 일본프로야구, 2016~2019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를 거쳤다.

7년 만의 KBO리그 등판에 앞서 워밍업을 시작한다. 삼성 관계자는 "오승환은 이번주 1군 원정에 동행한다"고 말했다. 2~4일 잠실 LG전부터 5~7일 인천 SK 와이번스전까지, 선수단과 함께 이동할 예정이다. 1군 등록 뒤 곧바로 경기에 투입될 수 있는 만큼 먼저 분위기를 익히게 하기 위해서다.

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오승환은 출장 정지 징계가 끝난 뒤 퓨처스(2군)리그 등판을 통해 따로 실전 감각 조율 등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1군에 등록될 예정이다.

몸 상태가 워낙 좋은 데다 경험이 풍부한 투수라 조정 기간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는 판단에서다. 삼성 관계자는 "스프링캠프 연습경기는 물론 4월 국내 청백전 등에 등판하는 등 일찍부터 실전 경기에 오를 수 있는 몸을 만들었다. 컨디션도 좋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동안은 경산 볼파크에서 잔류군과 함께 훈련을 소화해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이 4월1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자체청백전에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삼성 제공)
삼성은 10승14패로 8위에 머물고 있지만, 최근 10경기에서 5승5패를 거두면서 시즌 초반보다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돌부처' 오승환까지 가세한다면 전력에도 큰 보탬이 될 수 있다.

오승환은 KBO리그에서 277세이브로 역대 통산 세이브 1위(28승13패11홀드 평균자책점 1.69)에 올라있다. 삼성 불펜에 오승환이 버티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상대팀은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다.

오승환 개인에게도 복귀 뒤 의미 있는 도전이 시작된다.

오승환은 일본 한신 타이거스에서 뛰며 80세이브를 거뒀고,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는 42세이브를 따냈다. 지금까지 한·미·일 통산 399세이브를 작성 중이다.

닫혀있던 마운드에 다시 오르게 된다면,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 기록을 수확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