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G7 초청으로 韓에 미중 진영 선택 요구 압박" 산케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1 12:01:02
"韓, 美와 동맹이면서 경제서는 中에 의존하는 양다리 외교"
"문재인 정권, 한미일 협력에 소극적"
associate_pic
[미 대통령 전용기=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0일 미 대통령전용기로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향하던 중 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그는 이날 다음달 백악관에서 열기로 했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을 가을로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정상회담에 한국과 러시아, 호주, 인도가 참여하도록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2020.5.31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구식이라며 한국 등을 초청하고 싶다고 밝힌 데 대해 일본 우익 성향 산케이 신문은 "미국과 중국 진영 가운데 선택을 하라는 압박"이라고 분석했다.

산케이 신문은 지난달 31일 "G7 확대로 대중 포위망 강화 트럼프 걸림돌은 한국·러시아인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G7 정상회의에 한국 초청 의사를 밝힌 것은 중국 대항 목적이 있다고 풀이했다.

신문은 한국 이외에 초청을 받은 호주는 자국 내 반중 감정으로 대중 관계 재검토를 진행하고 있으며 인도는 국경 분쟁 등으로 중국과 대립하고 있어 '선진국 클럽'에 들어가 중국 견제를 하는 게 국익에 부합하다고 분석했다.

산케이는 특히 "문제가 될 것 같은 것은 미국과 동맹 관계면서 경제에서는 중국에 크게 의존하는 '양다리 외교'를 펼치고 있는 한국이다"라고 해석했다.

신문은 "한국의 문재인 정권은 중국과 북한의 위협을 감시하는 한미일 3개국 협력에도 소극적이다. 한국의 의존은 선진 여러 국가의 대중 정책의 보조를 혼란시킬 우려를 품고 있다"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한국을 굳이 초청할 자세를 보인 것은 문 대통령에게 미중 어느 진영에 붙을지 명확히 하라는 압박"이라는 견해도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G8 회원국이었던 러시아에 대해 초청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는 "중국을 당면한 주적으로 삼고 있는 미국 정권으로서는 러시아, 중국을 동시에 상대하는 '2정면 작전'을 피하고 러시아와의 관계 안정을 꾀하고 싶은 것이 본심"이라고 분석했다.

산케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러시아를 제외하고 한국, 인도, 호주를 G7에 가입시켜 G10 체재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