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비대위 첫 날 김종인 "3차 추경안, 합리적이면 협조"(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1 13:29:21
"미래통합당, 진취적인 정당으로 만들 것"
"코로나 사태, 단순 방역에만 국한 안 돼"
비대위 기치로 '약자와의 동행'…"다들 공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6.01.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최서진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비상대책위원회를 통해 미래통합당이 앞으로 진취적인 정당이 되도록 만들 것"이라며 "정책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약속드리겠다"고 밝혔다

 이날 임기를 시작으로 비대위 공식 업무에 들어간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1차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국민들이 미래에 대해 굉장히 불안한 심정을 갖고 있다"며 "코로나 사태가 일단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데는 비교적 성공했다고 보지만 이로 인해 파생된 경제, 사회 제반의 여러 상황들이 아주 엄중하게 다가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예를 들어 코로나 사태부터 단순하게 방역이라는 것에 국한할 것이 아니라 경제, 사회에 미치는 여러 상황에 대해 좀 균형있는 전망을 내놓을 수 있는 이런 방향으로 정부가 해줬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며 "다음 회의에서 저희 당이 앞으로 무엇을 추진할 것인가에 대해 더 구체적으로 말하겠다"고 했다.
 
이날 첫 회의인 만큼 김 위원장이 비대위 체체로 전환한 통합당의 쇄신 구상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으나 김 위원장은 "오늘 비대위에 대해 어떤 특별한 메시지를 낼거라 기대한 것 같은데 오늘은 일단 위원들과 여러가지 협의를 해야 하기 때문에 제가 어떤 특별한 메시지는 내지 않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3차 추경안 처리 협조 여부에 대해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만들어지면 협조해야 될 수도 있다"고 긍정적으로 언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6.01.  photocdj@newsis.com
그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후에 재정 역할이 커질 수 밖에 없다"며 "그동안에는 예측이 잘못돼서 1차, 2차 이 정도면 될거라 하는데 이제 와서 전반적인 규모가 크다는걸 알게 된 것이다. 그러니까 지금 엄청나게 큰 추경 규모가 나올 수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법사위원장·예결위원장 배분이 합의되지 않아 원구성 협상이 지연되는 데 대해선 "그건 뭐 협상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관행을 무시할 수는 없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약자와의 동행'을 기치로 내 건데 대한 비대위원들의 반응에 대해선 "다들 공감하고 계시다"고 전했다.

정강정책 개정 방행에 대해선 "앞으로 그건 시정해 갈거니까 그때 가서 보라"며 말을 아꼈다. 한나라당 비대위원 시절 '보수'라는 용어를 정강에서 삭제한 것처럼 이번에도 보수 색채를 없앨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엔 대답하지 않았다.

통합당은 비대위 체제로 공식 전환함에 따라 회의실 분위기도 바꿨다. 당 회의실에 설치된 백드롭은 총선 참패 직후에는 '국민의 뜻 겸허히 받들어 다시 시작하겠습니다'라는 문구였지만김종인 비대위가 들어서면서 '변화 그 이상의 변화!'로 교체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