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더위에 '비말차단 마스크'…"주말부터 국민에 공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1 14:11:11
식약처 "3~4개 업체 허가신청…공적마스크론 흡수 안 해"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이 19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 수급상황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이날 마스크는 총 819만 5000개가 공급됐다. 2020.03.19.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보건당국이 일반인용 덴탈 마스크(수술용 마스크)로 만든 '비말차단용 마스크'가 이번 주 후반부터 국민에 공급될 것으로 기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양진영 차장은 1일 마스크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3~4개 업체에서 벌써 허가 신청이 들어오고 있어, 이번 주 후반부터 비말차단용 마스크도 국민들에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식약처는 더운 날씨에도 호흡하기 편한 비말차단용 마스크 유형을 신설해 1일 개정고시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여름철에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일반인용 마스크다. 침방울(비말)을 차단해 감염 예방 효과가 있으면서도 가볍고 통기성이 있는 마스크다.

양 차장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일상생활에서 비말감염을 예방하고 기존의 수술용 마스와 거의 유사한 정도의 입자 차단 능력을 갖고 있다”며 “기존 수술용 마스크가 KF기준으로 평균 55~80% 수준의 입자 차단 능력을 갖고 있는데, 비말차단용 마스크도 55~80% 정도를 유지하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단,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공적 마스크로 흡수할 계획은 없다고 선 그었다.

양 차장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더운 날씨가 예고되는 상황에서 덴탈마스크 수요가 많다는 것을 알기에 새로 만든 것”이라며 “일단 공적 마스크로 흡수하지 않고 민간에 자동으로 유통되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오늘부터 덴탈마스크도 기존(80%)과 달리 60%만 공적 마스크로 확보하고 있다”며 “덴탈마스크가 일일 최대 100만개까지 증산되면 나머지 40% 물량이 일반에 잘 유통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본격적인 더위에 대비해 덴탈 마스크 생산량을 2배 이상 확대한다. 그동안 수술용 마스크의 하루 평균 생산량은 49만개 수준이었다.

이달 30일까지 운영되는 공적 마스크 긴급조정조치의 후속조치와 관련해선 “전체적인 수급현황과 그간의 예측량 등을 관계 부처와 협의해 7월 이후의 제도 운영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