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70대 여성, 라면 먹다 기도막혀 질식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2 09:54:28
associate_pic
청도경찰서
[청도=뉴시스] 강병서 기자 = 70대 할머니가 집에서 끓인 라면을 먹던 중 기도가 막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경북 청도경찰서에 따르면 1일 오후 7시 48분께 청도군 운문면 지천리 가정집에서 A(79)씨가 라면을 먹다가 갑자기 숨이 막히자 손녀가 119상황실에 신고했다.

손녀는 "할머니께서 라면을 드시던 중 목에 걸렸다"라고 말했다.

119 구급대가 출동했을때 A씨는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다.

경산지역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기도폐쇄 질식사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어르신들은 기도가 점점 좁아져서 막히는 경우가 있다"며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b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