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 충격' 빚 사상 최대 늘렸다…산업대출 51조 폭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2 12:00:00
산업별 대출금 51.4조원 늘어 '역대 최대'
도·소매, 숙박·음식점업 대출 12.2조 급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지난 1분기 서비스업과 제조업 등 국내 예금취급기관의 산업별 대출금이 사상 최대폭인 51조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경기가 급격히 위축되면서 빚으로 버티는 기업,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이 많아진 영향이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1분기말 산업별 대출금은 1259조2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51조4000억원 늘어났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 후 역대 최대폭이다. 제조업과 서비스업 할 것 없이 어려워진 경영 여건에 대출을 큰 폭 늘렸다.

제조업 대출은 372조원으로 전분기 대비 14조8000억원 늘어났다. 역대 가장 큰 증가 규모다. 서비스업 대출도 34조원 늘어난 776조원으로 역대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건설업 대출은 1조4000억원 늘어 소폭의 증가세로 전환했다. 한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업황이 악화된 가운데 정부와 금융기관의 중소기업, 소상공인 금융지원 실시 등으로 대출 증가 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도·소매, 숙박 및 음식점업 대출이 12조2000억원 늘어 증가세를 주도했다. 도·소매업 등의 대출 비중은 전체 서비스업의 30.8%를 차지했다. 부동산업(6조5000억원), 금융 및 보험업(5조7000억원) 등의 대출 증가폭도 두드러졌다.

특히 1분기에는 인건비 등 사업 운영 등에 들어가는 운전자금 대출액이 크게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전체 운전자금 대출 금액은 736조5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37조7000억원 급증했다. 마찬가지로 역대 최대폭이다. 시설자금 대출도 13조6000억원 증가해 2014년 4분기(17조1000억원) 이후 5년3개월 만에 증가폭이 가장 컸다.

업권별로는 예금은행에서 34조9000억원 늘었고,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에서는 16조5000억원 증가했다. 모두 지난해 4분기에 비해 증가폭이 확대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