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대종상영화제 오늘 무관중 개최…또 기생충 독식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3 09:29:52
기생충, 작품상·남우주연상 등 11개 부문 후보
오후 7시부터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서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됐던 제56회 대종상영화제가 다음달 3일 개최된다. (사진=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회 제공) 2020.05.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던 대종상영화제가 무관객으로 막을 올린다. 56회째를 맞는 시상식으로 아카데미 4관왕 영예의 '기생충'이 얼마나 많은 트로피를 거머쥘지 주목된다.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3일 오후 7시부터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962년 이후 처음으로 무관객으로 시상식이 진행된다.

제56회 대종상영화제는 지난 2월25일 개최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6월 개최로 연기됐다. 이휘재와 한혜진의 사회를 맡는다.

올해 대종상 영화제 최우수 작품상에는 '기생충' '극한직업' '벌새' '증인' '천문: 하늘에 묻는다' 등 총 5개 작품이 후보로 올랐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생일' 설경구, '기생충' 송강호, '백두산' 이병헌, '증인' 정우성, '천문: 하늘에 묻는다' 한석규가 지명됐고 여우주연상 후보는 '증인' 김향기, '윤희에게' 김희애, '생일' 전도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미쓰백' 한지민이 이름을 올렸다.

무관객 영화제이지만, 배우들의 레드카펫 행사는 시상식에 앞서 펼쳐진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의 수상 결과도 관심이다.'기생충'은 작품상, 남우주연상을 비롯해 11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대종상영화제는 추락했던 위상을 다시 세우기 위해 수상 후보를 출품작에 한정했던 것을 개봉작으로 확대하고, 전문성을 갖춘 심사위원을 확충했다.

본심에는 한국영화 100년 추진위원장인 이장호 감독, 김영 영화 기획제작자, 김형준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필름마켓 운영위원, 문재철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 교수, 백현주 동아방송예술대 창의융합교양학부 교수, 변성찬 인디다큐페스티발 집행위원장, (전)촬영감독조합 대표 성승택 감독, 한국영상콘텐츠산업연구소장 양경미 영화평론가, 전철홍 시나리오 작가 등 총 9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