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능후 "올해 치료제 ,내년 백신 확보 목표…임상에 1천억 긴급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3 10:28:45
"정부 책임 하에 끝까지 개발…민·관 역량 총 집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6.03.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구체적인 일정이 제시됐다. 치료제는 올해 중, 백신은 내년까지 개발·확보가 목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3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인근에서 열린 제3차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범정부 지원단의 공동 단장을 맡고 있는 박 장관은 "오늘(3일) 논의할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한 치료제, 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은 우리의 안전한 일상을 온전히 되돌려주기 위한 비전과 전략을 담고 있다"며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금년 내 국산 치료제 확보, 내년까지 백신 확보를 목표로 유망기업 전폭적 지원을 실시하고 국내 기업과 대학, 연구소, 병원과 정부의 역량을 총 결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혈장 치료제, 항체 치료제, 기존 약물의 재창출, 신약 개발 등의 전략이 구사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기존 약물을 이용한 12건의 임상 시험이 진행 중이다.

박 장관은 "이를 통해 치료제, 백신을 최대한 신속하게 개발해, 바라건대 세계 최초로 아니면 비록 세계 최초가 아닐지라도 국가 책임 하에 끝까지 개발해 코로나19를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 도약의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박 장관은 "추경(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하반기 중 임상에 필요한 비용 1000억원 이상을 긴급 지원할 계획"이라며 "방역대응 강화에 필요한 필수 방역 물품 비축 확대, 국산 의료기기 경쟁력 강화, 해외 치료제 백신 수급, 중장기 감염병 연구기관 강화 등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범정부 지원단의 공동 단장인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연구개발 투자 확대, 바이러스 전문 연구기관 신설, 기업대상 연구지원 서비스 강화와 규제 개선, 인력 양성 등 모든 자원을 활용한 전방위적 조치가 그 효과 발휘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이번 코로나19 대응을 계기로 우리가 확보한 가장 중요한 자산은 산·학·연·병 등 각 분야에서 쌓은 노하우"라며 "감염병 맞춤형 진단기기 개발부터 치료제, 백신 후보 물질 스크리닝과 효능 검증, 임상시험 등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단기간에 걸쳐 민관이 함께 협력해 추진하고 있는 경험은 무엇보다 소중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 장관은 "향후 제2, 제3의 감염병 위기도 더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바이러스 기초 원천연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