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경기도 '자가용보다 편리한 대중교통' 조성…공공성강화 등 4대 전략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3 14:36:08
도민 중심 공정한 교통복지 실현…경기도 온라인 기자회견
associate_pic
'경기도 민선7기 교통정책 추진성과 및 과제' 브리핑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지난 2018년 7월 민선7기 이재명호가 출항한 이후 안전하고 편리하며 공공성이 확실히 보장되는 대중교통시대를 열기 위해 노선입찰제 방식의 ‘경기도 공공버스’ 운행 등을 시작한 경기도가 그간의 성과를 살펴보고 향후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박태환 경기도 교통국장은 3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도 민선7기 교통정책 추진성과 및 과제’를 발표했다.

박 국장은 이날 “수도권은 만성적 도로 정체와 대중교통 혼잡이라는 문제를 안고 있고, 신도시 개발로 인한 광역화와 인구유입으로 광역교통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민선7기 경기도는 모든 도민들이 교통복지를 충실히 누리도록 체계적이고 선제적인 대책을 수립·시행해 대중교통이 자가용보다 더 편리한 세상을 만드는데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 2018년부터 ‘도민 중심의 공정한 교통복지 실현’을 민선7기 교통정책 비전으로 확립하고, ▲공공성 강화 ▲교통복지 서비스 제공 ▲선제·체계적 광역교통대책 수립 ▲친환경·안전한 대중교통 이용환경 조성 등 4개 분야 중점방향을 설정해 다양한 정책과 사업들을 추진 중이다.

◇도민중심 교통정책으로 ‘공공성’ 강화

경기도가 역점을 두고 추진한 교통정책의 첫 번째 가치는 ‘공공성 강화’다.

이를 위해 우선 31개 시군별로 분산 관리해오던 교통체계·인프라를 통합 관리하는 ‘경기교통공사’ 설립을 추진 중이다.
 
현재까지 공기업 설립 타당성 심의회 통과, 공청회, 행정안전부 협의 등을 마친 상태로 향후 조례 제정 등의 절차를 거쳐 연내 출범할 계획이다.

지방공기업평가원에 따르면 경기교통공사는 각종 교통 신사업 개발·운영으로 향후 5년간 생산유발효과 1323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516억 원, 고용창출효과 1047명에 이르는 경제적 파급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예측된다.

노선입찰제 기반 경기도형 버스 준공영제인 ‘경기도 공공버스’가 올해 3월부터 운행을 시작한 것도 중요 성과다.

현재 시범사업 대상인 김포 G6001번, 양주 8906번 등 19개 시군 16개 노선에 대해 순차적으로 운행을 시작한 상태로, 올 하반기에 약 20개 노선을 추가 운행하고 내년까지 총 56개 노선으로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민생중심의 따뜻한 ‘교통복지 서비스’ 제공

민선7기 도정 철학인 억강부약(抑强扶弱)의 기치 아래 ‘민생중심의 교통복지 서비스’를 확대하는데도 힘쓰고 있다.

 먼저 올해부터 5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만 13~23세 청소년 교통비 일부를 지역화폐로 환급하는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을 새롭게 추진, 올 한해 총 43만 명의 청소년에게 성인 대비 최고 약 50%의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특별교통수단 도입 등 노약자·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노력도 빛을 보고 있다.

특별교통수단의 경우 민선7기 공약목표의 96%에 달하는 1071대를 현재 운영 중에 있으며, 오는 2022년까지 1116대로 늘릴 계획이다. 저상버스 역시 현재 1422대가 운행 중으로, 올해 407대가 추가 도입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동시에 기존 광역버스보다 고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광역버스’를 올해 용인~서울역, 화성~잠실역 등 총 7개 노선을 도입하고 신안산선, 진접선,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월곶~판교 복선전철, 위례신사선 연장 등 신도시 교통불편 해소를 위한 철도 노선이 원활이 추진되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일 방침이다.

아울러 ‘무정차’ 걱정 없이 버스를 이용하도록 ‘경기버스정보’ 어플의 기능을 확충한다.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광역교통대책’ 수립

최근 3기 신도시 조성 등으로 수도권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실질적인 도민 수요를 고려한 경기도 차원의 선제적인 광역교통대책 수립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3기 신도시 교통불편 최소화를 위해 송파~하남선, 위례~과천선, 고양선 등의 철도가 원활히 개통되도록 지원하고, 공영차고지 확충, 환승시설 구축 등을 추진한다.

기존 신도시에 대해서는 하남선, 신분당선 연장, 일산선 연장, 도봉산~옥정선, 9호선 연장, 원종~홍대선, 인천 2호선 연장 등 철도사업의 적기개통을 도모할 방침이다.

더불어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등 지역 간 고속도로 네트워크 구축, 광역급행철도(GTX)-A·B·C 노선의 적기 개통, 교외선·별내선 등 수도권 순환철도망 건설, 간선도로망 확충 등을 추진해 사통팔달의 순환·방사형 광역교통망을 갖출 계획이다.

또한 수원~구로 BRT, 성남 산성대로 S-BRT 등 간선급행버스체계(BRT) 구축사업 추진으로 광역버스의 통행속도와 정시성을 확보하고, 환승주차장과 환승센터 등 각종 대중교통 거점환승시스템을 구축해 전철, 버스, 택시 등 모든 교통수단을 원스톱(One-stop)으로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친환경·안전 대중교통’ 이용환경 조성

안전하고 깨끗한 대중교통 이용환경 조성에도 적극 노력한다.

우선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중교통 내 감염이 우려되고 있는 만큼, 입국자 전용 공항버스 운행, 대중교통 운수종사자·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버스 차량 내 소독제 비치 등 다양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미세먼지 방지 등 대기오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은 만큼, 2027년까지 도내 모든 경유버스를 친환경 전기버스와 CNG버스로 교체할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전기버스를 지난해 244대까지 늘렸고, 올해 450대까지 확대한다.

또한 중단거리 교통수단으로서 각광받고 있는 전동킥보드·전동휠 등 개인형 이동장치 활성화를 위해 화성·시흥을 대상으로 ‘규제샌드박스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성남·동탄 등 신도시 지역을 대상으로 친환경 교통수단인 트램이나 경전철을 도입하기로 했다.

박태환 경기도 교통국장은 “민선7기 경기도는 교통을 모든 도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누려야할 복지라고 여기고 다양한 정책과 사업을 추진해왔다”며 “앞으로도 불편하고 부족한 곳을 먼저 살펴 그에 적합한 대책을 발굴하는데 적극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