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국내 최대' 완주 수소충전소 본격 가동... ‘시간당 22대 충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3 15:29:43
도내 1호 수소충전소 운영, 전북 수소경제 대중화 드라이브
전북도,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24기 구축해 인프라 확충
수소승용차 1만4000대, 수소버스 400대 보급해 대중화
associate_pic
[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송성환 전북도의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3일 전북 완주군 완주 수소충전소 개소식에 참석해 테이프 컷팅을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6.03.   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 제1호 수소충전소가 전국 최대 규모로 완주군에 들어서면서 도내 수소경제 대중화의 첨병 역할을 맡게 됐다.

도는 3일 완주군 봉동읍 둔산리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출하대기장에서 전북 제1호 완주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 송성환 도의회 의장, 안호영 국회의원, 박성일 완주군수,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 문정훈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장 등 중앙부처, 지자체, 국회와 민간기업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시설을 살피고 수소 충전 시연 등을 했다.

완주 수소충전소는 총 58억 원을 투자해 국내 최대규모인 시간당 110kg의 충전용량으로 건설됐으며, 1시간에 수소승용차 22대 또는 수소버스 3대를 충전할 수 있는 용량을 갖추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생산되는 승용차, 버스, 트럭까지 모든 수소차의 충전이 가능하며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전북도는 완주를 시작으로 수소경제의 대표 인프라인 수소충전소를 2030년까지 24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송성환 전북도의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3일 전북 완주군 완주 수소충전소 개소식에 참석해 내부 시찰을 하고 있다. 2020.06.03.   pmkeul@newsis.com
내년까지 전주 4곳을 비롯해 군산, 익산, 부안에 각 1곳씩 수소충전소 7기를 추가 구축할 계획이어서 전북은 2021년에는 모두 8기의 수소충전소를 보유하게 될 예정이다.

도는 수소 인프라 확충에 발맞춰 올해 보급 예정인 수소승용차 546대를 포함해 2030년까지 수소승용차 1만4000대, 수소버스 400대를 보급할 방침이다.

5월 말 현재 도내에는 수소승용차 130여 대가 출고돼 운행하고 있다.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맞춰 수소를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전북도는 대규모 국책사업을 통해 전북을 전국 제일의 수소경제 도시, 대한민국의 수소경제의 중심으로 키워나간다는 복안이다.

송하진 지사는 “전국 최대 규모의 완주 수소충전소 준공은 도내 수소전기차 이용자의 편익을 높이면서 보급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도내 수소전기차와 충전소 추가보급 등 수소 인프라 확충에 주력해 수소경제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