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판촉사원이 건넨 시음용 우유 마신 주민 3명 복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3 18:41:07
경찰, 50대 긴급체포해 조사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충북 청주흥덕경찰서.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주민에게 시음용 우유 권해 복통 등을 일으키게 한 혐의(상해)로 A(5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흥덕구 복대동 한 아파트 주민 3명에게 시음용 우유를 권한 뒤 복통 등의 이상증세를 일으키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우유를 마신 뒤 이상증세를 호소한 주민 3명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날 오전 흥덕구 비하동 한 길가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시음용 우유의 성분을 조사하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