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의원들 대북전단 비판 "쓰레기 대량 투기와 같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4 19:14:50
"문제 제기하는 북한 방식에 아쉬움 크다"
"전단 대다수 우리 땅에 쓰레기처럼 쌓여"
"北 '조준사격' 경고, 오히려 국민 안전 위협"
"탈북자 단체들 구태의연한 방식 벗어나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5월 31일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 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2020.06.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담화에서 탈북자들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거론한 가운데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대북전단 살포는 대한민국 국익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9·19 남북군사합의 당시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었던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문제를 제기하는 북한의 방식에 대해 아쉬움이 매우 크다"며 북한의 자제를 촉구하는 동시에 탈북단체들을 향해서도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대부분의 대북 전단지는 북한 땅까지 가지도 못한다. 뿌려진 전단지 대다수가 고스란히 우리 땅에서 발견된다"며 "실제 효과는 거의 없고 상대만 자극할 뿐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 행위가 국내 환경 오염만 가중시킨다"며 "전단지 풍선을 띄우고 나면 접경 지역 인근에 쓰레기처럼 전단지가 쌓인다.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 바다로 보낸다며 띄우는 전단지는 한강 하구에 쌓인다"고 했다.

더불어 "우리 국민 안전에 대한 우려도 있다"며 "북한은 오래 전부터 수차례 '대북 전단지를 살포하면 조준사격 하겠다'고 경고해왔다. 오히려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가 바로 대북 전단지 살포"라고 비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4월2일 서울 구로구 구로구청 앞에서 유세하는 모습. (사진=윤건영 캠프 제공)  2020.04.02. photo@newsis.com
나아가 "탈북단체의 전단지 살포는 상대를 존중하면서 평화롭게 공존하는 한반도를 만들어가자고 약속한 '판문점선언'과 '평양정상선언' 정신에 위배되는 행위"라고 목소리 높였다.

윤 의원은 "우리 국민 안전에도, 우리 땅의 환경에도, 우리의 평화로운 일상에도, 아무것에도 도움도 되지 않는 것이 바로 대북 전단지 살포"라며 "탈북자 단체들도 과거 구태의연한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길을 찾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한정애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는 쓰레기 대량 투기와 같다"며 "표현의 자유라고는 하지만 대다수 대북전단지는 바다에 떨어지거나 흘러들어 해양오염을 야기시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쓰레기 투기는 단속대상"이라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