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인터뷰]배종옥 "다시 태어나도 배우...이젠 진지함 보다 코미디 관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6 06:00:00
영화 '결백'..."치매 걸린 엄마役...노인 분장만 3시간"
"코로나 사태로 두차례 연기후 10일 개봉 후련"
"연기 변신 갈증..다양한 캐릭터 도전하고 싶어"
"결백, 시나리오 탄탄 출연...일단 재미있어" 자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키다리이엔티 제공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배우 배종옥이 치매에 걸린 걸린 '60대 엄마'로 변신했다.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의 면모를 드러낸다.

브라운관에서 대체 불가 존재감이 강렬했던 그는 영화 '결백'에서도 극의 흐름을 이끈다. 기억을 잃고 살인 용의자가 된 엄마 '채화자'를 연기했다. 주름진 얼굴과 흰 머리 정신 나간 엄마로 변했지만, 배종옥 특유의 검고 똘망한 눈빛은 여전히 빛을 냈다.

딸로 나오는 신혜선은 "인물이 가진 스토리가 선배님의 눈빛과 표정에 다 느껴졌다"며 "엄마를 그냥 바라만 봐도 눈물이 났다"고 극찬했을 정도다.

오는 10일 개봉을 앞두고 만난 배종옥은 "연기 변신에 대한 갈증으로 '결백'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엄마 '화자'의 젊은 시절과 현재, 30여년에 이르는 세월의 차이를 얼굴에 담아내야 했다. 삶의 무게를 지고 있는 노인역할, 아직은 화장보다 분장이 필요했다.

"분장은 2~3시간정도 걸리더라고요. 즐겁게 했어요."

힘들었던 건 분장보다 감정선. "'화자'의 감정 기복이 심하거든요."

 딸에 대한 모성애를 느끼는 동시에 주변 사람에 대한 배신감도 크고 남편을 잃은 슬픔도 경험했다. 그런 감정을 연결하기가 쉽지 않았다. "연기할 때 뚝뚝 끊겼다. 기억을 잃기도 하고 돌아오기도 하고,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연기하는게 어렵더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종옥. 영화 결백 스틸 컷.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을 토대로 벌어진다.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영화는 여성 캐릭터가 극을 이끌어간다는 점도 눈에 띈다.

배종옥도 긍정적인 반응이다. "영화계가 남성 위주의 캐릭터가 주도하는 게 익숙해져 있는 상황에서 여성의 시각에서 엄마의 무죄를 입증해가는 과정이 새로울것 같다"는 판단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키다리이엔티 제공

1985년 데뷔한 배종옥은 스크린과 브라운관, 연극 무대를 오가며 많은 작품을 남겼지만 대중에게는 차갑고 지적인 신여성 이미지가 강한 것이 사실이다. 자신도 그러한 이미지로 굳어지는 것을 경계하며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한다.

"나는 고민하면서 깊이 있는 배우가 될꺼야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무거운 것보다는 가벼우면서 진중한 캐릭터를 하고 싶다"는 것.

20대에는 진지함에 빠져 웃긴게 가볍다고 여겼는데, 이젠 코미디 작품에 관심이 생겼어요. 캐릭터의 묘미를 살릴 수 있는 코미디가 하고 싶어요. 그렇게 마음을 마음을 바꿨는데 시트콤이 없어졌더라고요. 호호호."

"다시 태어나도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자신은 "타고난 천재가 아닌 끊임없이 공부하는 노력형 연기자"라고 소개했다.

"천재성 있고 배우로서 기질이 있는 천부적인 배우가 부러워요. 저는 공부하면서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배우예요. 꾸준히 캐릭터를 만드는 것에 재미를 느끼고 있어요"

현장이 교과서다. "내 일상을 공간에서 풀어가면서 많은 아이디어를 얻는다. 현장에서 살아 있는 감정을 느끼는 것을 좋아한다"는 그는 "요즘 젊은 친구들은 현장에서 자동차에 있는데, 그가 이상하다"고 지적했다."연기는 대사만 맞추면 되는 거로 생각하는 것 같아요. 공간이 주는 느낌이 있는데 아쉽죠."

영화 '결백'은 코로나 사태속 두차례나 개봉이 연기되는 오는 10일 개봉이 확정됐다. 배종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개봉일이 계속 늦춰질 때는 힘들었지만 이제 평가를 받는 일만 남았다"며 후련하다는 입장이다.

노인 분장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지만 시나리오가 워낙 재밌어서 출연을 결정했다는 배종옥은 결백에 자신감이 넘쳤다.

 "끝나는 순간까지 긴장을 놓치지 않고 볼 수 있는 것.탄탄한 스토리가 강점이죠. 우리 영화요? 일단 재미있어요."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