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안방극장 휘어잡은 귀요미들, '슬의생' 김준 VS '굿캐스팅' 노하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6 07: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출연한 배우 조정석, 김준. (사진 = 조정석 SNS) 2020.06.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아역 배우들의 안방극장 활약이 눈부시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조정석이 연기한 이익준의 아들 우주로 활약한 김준은 드라마와 더불어 큰 사랑을 받았다.

김준은 '다스베이더' 헬멧을 뒤집어 쓴 아빠 익준과 함께 병원에 첫 등장, "아빠 빡쳤어 이모, 다 엎어버린대"라는 대사와 함께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조정석은 최근 인터뷰를 통해 "준이는 브라운관에서 보는 것보다 실제로 보면 더 매력이 어마어마하다"며 "볼 때마다 '세상세상 이렇게 귀여울 수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예쁘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준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스페셜에 출연, 대사를 잊어버렸다며 해맑게 웃는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촬영이) 재미있었다"며 "이모들이랑 삼촌들이랑 노는 게 재미있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SBS TV 월화극 '굿캐스팅'에 출연 중인 유인영, 노하연. (사진 = 더블유아이피) 2020.06.05. photo@newsis.com
지상파 월화극 1위를 달리고 있는 SBS TV '굿캐스팅'에는 똘망똘망한 눈동자를 빛내는 노하연이 극중 임예은(유인영 분)의 딸, 권소희로 활약하고 있다. 

최근 유인영은 노하연과의 '훈훈'한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유인영은 노하연에게 좋아하는 인형을 선물하며 뿌듯하게 미소지었다. 또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다정다감하게 바라보는 등 카메라 밖에서도 나이를 초월한 '찐우정'을 입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