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신한·우리은행, 라임 펀드 선지급 결정…50% 수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5 16:19:18
은행권 판매사 공동 선지급안 수용
신한, CI무역금융 펀드 50% 선지급
우리, 플루토·테티스 펀드 51% 규모
TRS 적용 펀드는 원금 30%대 수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5일 열린 이사회에서 라임자산운용 펀드 관련 은행권 판매사 공동 선지급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선지급 대상 펀드는 신한은행의 경우 CI무역금융 펀드다. 이 펀드에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가입금액의 5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우리은행은 환매가 연기된 플루토와 테티스 펀드가 대상이다. 현재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이 진행 중인 무역금융펀드는 제외했다.

신한은행의 선지급안은 가입금액 50%를 선지급한 뒤 향후 펀드 자산을 회수하고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에 따른 배상비율로 사후 정산하는 방식이다. 또 선지급안을 수용한 고객도 금감원 분쟁조정과 민사 소송 등은 그래도 진행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라임자산운용의 부실 자산 편입으로 발생한 투자상품 손실에 대해 판매사가 자산회수 전에 먼저 투자금 일부를 지급하는 방안에 대내외적으로 이견이 있었지만, 선제적인 고객 보호를 위한 결정이라는 게 신한은행 설명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CI무역금융 펀드 환매가 중지된 이후 고객보호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해왔지만, 투자상품에 대한 선지급 법률적 이슈 등으로 과정상 어려움이 있어 최종안이 나오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며 "그동안 신한은행을 믿고 기다려준 고객들의 어려움이 조금이라도 해소되길 바라며 향후 자산 회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세부사항을 최종 확정해 조만간 일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우리은행의 선지급안은 투자자와 개별 합의를 거쳐 최저회수예상액과 손실보상액으로 계산된 금액을 합산해 지급한다. 펀드별 선지급액은 원금의 약 51% 규모다. 단 총수익스와프(TRS)가 적용된 AI프리미엄펀드는 원금의 30%대 수준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펀드에 투자자들은 우리은행과 개별 사적화해 계약을 통해 선지급 보상금을 수령하면 된다. 이후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를 거쳐 결정된 최종보상액과 선지금 보상금과의 차액을 정산한다. 마지막으로 라임자산운용 자산현금화 계획에 따라 회수된 투자금과 손실 확정분에 대한 보상액이 정산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라임자산운용의 자산현금화 계획이 5년 동안 이행돼 투자금의 일부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