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벤투호, 11월 홈에서 북한과 월드컵 2차예선 유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5 16:58:24
코로나19로 중단된 3월·6월 월드컵 예선 10월·11월 열릴 듯
향후 국가별 이동 제한 완화가 관건
AFC 챔피언스리그는 추후 일정 확정하지 못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 한국 대 북한의 경기, 한국 손흥민이 북한 한광성 앞으로 질주하고 있다. 2019.10.15.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이 10월과 11월에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월드컵 2차 예선 5~6차전은 지난 3월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다. 또 6월에 치를 계획이던 7~8차전도 미뤄졌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이후 회원국들과 화상 회의를 통해 3월과 6월에 치르지 못한 월드컵 2차 예선 대체일을 논의했고, 최근 오는 10월과 11월 개최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5일 "AFC와 화상 회의를 통해 꾸준히 의견을 주고받았고, 올해 안에 월드컵 2차 예선을 마쳐야 한다는 것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반기 남은 A매치 일은 9월과 10월, 11월이다. 현실적으로 9월 개최가 어려워 10월, 11월에 미뤘던 월드컵 2차 예선을 치를 것이 유력하다"고 설명했다.

이 경우 3월 경기는 10월에 열리며, 6월 경기는 11월에 진행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월에 치르지 못한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2차 예선 H조 5차전 홈 경기와 스리랑카와 6차전 원정 경기를 10월에 갖는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강종민 기자 = 15일 오후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한국 벤투 감독이 코치진과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2019.12.15.  ppkjm@newsis.com
6월에 예정됐던 북한과 7차전 홈 경기와 레바논과 8차전 홈 경기는 11월에 열린다.

다만 여전히 변수는 남아 있다.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국가별 이동 제한이 완화되지 않으면 월드컵 예선 재개가 어렵다"고 말했다.

만약 월드컵 2차 예선이 올해 안에 열리지 못하면 FIFA에 별도 A매치 기간을 요청해야 한다. 하지만 각국 프로리그 일정을 고려해야하기 때문에 이마저도 쉽지 않다.

한편 아시아 클럽대항전인 AFC 챔피언스리그는 아직 구체적인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