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모노폴리 보컬 정재훈, 암투병 끝 사망…향년 33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5 17:35:0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재훈. 2020.06.05. (사진 = 아트코리언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 가수 정재훈이 3년 간 암투병 끝에 지난 2일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나이는 33세.

2007년부터 2014년까지 언더 그라운드 기반의 모노폴리에서 활동하면서 '강릉가고 싶어', '마리아', '너의 나' 등을 불렀다. 솔로로는 '별 쏟아지던 날' 등을 불렀다. 김창균 시인이 작사하고 본인이 작곡한 '먼 곳에 있어줘'도 내놓았다.

현대미술 매니지먼트 아트코리언 소속으로 활동하며 이호영 작가 '꽃들의 시간' 등을 앨범 재킷 이미지로 사용하기도 했다. 소속사는 정재훈의 곡들을 리메이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