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2020 백상예술대상]강하늘·김희애, TV 男女 최우수연기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5 19:43:4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강하늘과 김희애가 5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2020)' 레드카펫 포토월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제공) 2020.06.05.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배우 강하늘과 김희애가 각각 백상예술대상 남자 최우수연기상과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한 강하늘과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주인공 김희애는 5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무관중으로 치러진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과 여자 최우수연기상의 영예를 안았다.

강하늘은  "올해 (데뷔) 30주년 되셨다는 이병헌 선배가 작년에 받으신 상을 몇 년 하지도 않은 제가 받았다는 게…잘난 것 없는데 주셔서 감사하다"며 감격했다.

이어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분들 너무 감사하다. 사실 가장 고마워요, 동백씨. 효진누나"라며 동료 배우 공효진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는 "상이라는 게 그런 거 같다. 마음이나 정신을 흔드는 거 같은데 상 받았다고 그런 일 없이 마음 관리, 정신 관리 잘하겠다. 좋은 연기자 되기 전에 좋은 사람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희애는 "처음에 '부부의 세계' 원작이 '닥터 포스터'라는 영국 드라마라고 해서 봤는데 너무 파격적이고 과감해서 가능할까 생각했다. 그런데 오히려 시청자분들의 눈높이를 저희가 따라가지 못한 게 아닌가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본에 정답이 다 쓰여 있었다. 지문을 성실하게 적어주신 작가님과 최고의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준 스태프, 김영민과 한소희, 극중에서 찌질한 남편이었지만 저에게는 최고의 멋진 배우 박해준씨, 이 상 같이 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우리 어머니, 오랫동안 연기 생활했는데 헌신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수상소감을 끝맺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ved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