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불후의 명곡' 나태주 VS 김수찬, 세기의 라이벌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6 09:44:1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BS 2TV 예능물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나태주, 김수찬. (사진 = KBS) 2020.06.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트로트 가수 나태주와 김수찬이 세기의 라이벌전을 벌인다.

6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물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태권 트로트 창시자' 나태주와 '리틀 남진' 김수찬의 대결이 펼쳐진다.

이날 노지훈, 류지광, 미스터T 등 출연자들의 견제 대상 1위로 뽑히며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오른 김수찬과, 유일하게 '불후의 명곡'에서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전적이 있는 나태주의 미묘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나태주는 김수찬에 대해 "강한 사람이기 때문에 경연 때부터 경계했던 친구"라며 견제하면서도 "오늘 임팩트 있는 퍼포먼스를 준비했다"며 무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수찬은 "나는 남진 선생님이 인정한 공식적인 '리틀 남진'"이라며 "남진 선생님 노래는 남진 선생님 제외하고 내가 원톱"이라고 우승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또한 김수찬은 남진부터 주현미, 김희애까지 완벽한 성대모사를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나태주는 김수찬이 주목받을 때마다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찬은 롤모델 남진의 '둥지'를 선곡, "남진 선생님이 보기에 부끄럽지 않은 김수찬만의 '둥지'를 준비했다"는 각오와 함께 시원한 가창력과 남다른 무대 매너를 선보였다.

나태주는 장윤정의 '장윤정 트위스트'를 선곡해 귀여운 댄스부터 화려한 퍼포먼스까지 다양한 매력발산과 함께 마지막에는 어떤 무대에서도 볼 수 없었던 필살기를 선보여 여심을 제대로 훔쳤다는 후문이다. 6일 오후 6시5분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