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인천 공무원·쿠팡관련·리치웨이 등 10명 추가 확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6 10:58:4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건강용품 판매업체인 '리치웨이'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명으로 집계된 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소재 폐쇄된 리치웨이 사무실 앞에 방역 관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06.04.

 yesphoto@newsis.com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인천에서 서울 건강용품 판매업체인 리치웨이, 쿠팡물류센터 등과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확진자가 10명 추가로 나왔다.

이 가운데 2명은 미추홀구 공무원, 인천본부세관 직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는 남동구 거주자 4명, 계양구 거주자 3명, 부평구 거주자 2명, 중구 거주자 1명 등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인천 중구에 거주하는 인천본부세관 직원인 A(55)씨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내 여행자 휴대품 검사관실에서 근무했으며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남동구에 거주하고 미추홀구청 공무원인 B(42)씨는 최근 교회에서 방역활동 지원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평구 거주자 C(63)씨는 지난달 27일 서울 목사 확진자와 접촉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건강용품 판매업체 관련 환진자는 4명으로 3명은 남동구에 거주하며 지난 1일 리치웨이를 방문한 뒤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또 다른 1명은 부평구에 거주하며 지난달 23일 리치웨이를 방문한 뒤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계양구에 거주하는 E(83·여)씨, F(24·여)씨, G(26·여)씨 등 3명은 부천 쿠팡 물류센터 확진자 가족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서울 건강용품 판매업체 관련 누적 확진자는 7명이며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는 51명으로 늘어났다.

인천시 전체 확진자는 모두 280명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