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18일만에 완치율 90% 무너졌다…수도권 병상 확보 우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6 12:01:27
지난달 20일 90% 넘어선 이후 18일 만에 89.9%
완치자보다 신규 확진자 더 증가해 완치율 감소
빈 병상 60%↑…현 추세 이어지면 한 달 후 부족
5일 '병상 공동활용 모의훈련'…대규모 발생 대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6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1명 중 43명이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 잠정 집계됐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율이 18일 만에 90% 밑으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완치자보다 신규 확진자가 더 늘어나면서 완치율도 감소하고 있다.

특히 이달 들어 하루에 3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수도권 지역에서는 병상 부족 문제가 일어날 수 있다.

6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전일 대비 51명이 증가해 총 1만1719명이다.

격리해제된 완치자는 전일 대비 25명이 늘어난 1만531명으로 완치율은 89.9%다. 지난달 20일 완치율(90.6%)이 90%를 넘은 이후 18일 만에 다시 90% 밑으로 떨어진 것이다.

지난달 26일 0시 기준 91.5%을 보였던 완치율은 이후 계속 하락했다. 다음날인 27일 91.4%로 떨어진 이후 ▲28일 91.2% ▲29일 90.9% ▲30일 90.9% ▲31일 90.7% ▲6월1일 90.6% ▲2일 90.5% ▲3일 90.3% ▲4일 90.3% ▲5일 90.0%로 떨어졌다.

그간 신규 확진자가 완치자보다 더 많이 늘어나면서 완치율도 감소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7일 40명 ▲28일 79명 ▲29일 58명 ▲30일 39명 ▲31일 27명 ▲6월1일 35명 ▲2일 38명 ▲3일 49명 ▲4일 39명 ▲5일 39명으로 최소 35명 이상 늘어났다.

반면 같은 기간 일일 완치자는 ▲5월27일 20명 ▲28일 45명 ▲29일 23명 ▲30일 35명 ▲31일 7명 ▲6월1일 17명 ▲2일 24명 ▲3일 21명 ▲4일 32명 ▲5일 7명이었다.

최근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수도권 지역 병상 부족 문제가 우려된다.

지난달 27일 하루에만 67명의 환자가 수도권에서 발생한 이후 전국 하루 신규 확진 환자의 대부분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수도권 지역 감염병 전담병원 13개 병상 1711개 중 입원 가능한 병상은 1128개였다.

지역별 여유 병상은 서울 5곳 837개 중 580개(69.3%), 경기 5곳 480개 중 300개(62.5%), 인천 3곳 394개 중 248개(72.1%) 등이다.

병상 절반 이상이 비어있지만 수도권 지역 신규 확진자가 지금과 같은 규모로 늘어날 경우 한 달 후에는 병상 부족 문제가 일어날 수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지정해 운영 증인 생활치료센터 1곳 45병실 중에선 13병실이 사용 중이다. 이곳은 해외입국자 전용 치료센터이기 때문에 수도권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확보할 필요가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 5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병상 공동대응 모의훈련'에서 참석자들이 자리하고 있다. 이번 모의훈련은 수도권 내 대규모 환자 발생에 대비해 비상상황에서 운영되는 병상 공동대응체계를 사전 점검하고 유관기관간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실시했다. 참석기관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비롯한 소방청, 지차체(서울, 인천, 경기), 국립중앙의료원, 관계기관(협력병원, 공동생활치료센터), 민간 전문가 등 이다. 2020.06.05. yesphoto@newsis.com
중대본은 수도권 지역에서 대규모 환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지난 5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수도권 병상 공동활용 모의훈련'을 진행했다.

토론 형식으로 진행된 모의훈련은 중대본이 지난달 9일 마련한 '병상 공동대응체계 구축계획'에 따라 실시됐다. 수도권 3개 지자체 합산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발생 규모를 총 4단계로 나눠 실시했다.

하루 확진자가 100명 미만인 1단계(50명 미만), 2단계(50~99명)인 경우엔 지자체가 기본 수요에 따라 거점전담병원과 공동생활치료센터를 지역별로 1~3곳 지정해 운영한다.

하루 확진자가 100명 이상 발생하는 3단계(100~999명)로 접어들면 중앙사고수습본부 지휘 아래 국립중앙의료원이 '수도권 통합환자분류반'을 가동한다.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통합환자분류반에 직원을 파견해 병상 현황을 관리한다. 소방청은 지자체에서 발생한 중증 이상의 확진 환자를 이송한다.

통합환자분류반은 국립병원 및 협력병원과 소통하면서 대규모 환자가 발생할 때 공동생활치료센터를 가동한다.

정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모의훈련에서 확인한 문제점을 개선해 '수도권 병상 공동대응체계 세부운영 매뉴얼'을 보완할 방침이다. 7월에는 병상 공동대응체계 매뉴얼을 수도권 외 권역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