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클럽·쿠팡·교회·방판에 탁구장까지…수도권 집단감염 확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6 14:25:20
"5월21일~6월3일 석천빌딩 8층 방문자 검사받아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건강용품 판매업체인 '리치웨이'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명으로 집계된 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소재 폐쇄된 리치웨이 사무실 앞에 방역 관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06.0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정성원 기자 = 수도권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방문판매 업체 리치웨이와 인천 등 개척교회 소모임에 이어 탁구장에서도 발생하며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6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서울 관악구 소재 리치웨이 관련 전일대비 13명이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총 4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8시30분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가 34명이라고 밝혔는데 6시간여만에 8명이 더 늘었다.

42명 중 26명은 서울에서 발견됐으며 8명은 경기, 6명은 인천, 2명은 충남에서 확인됐다.

정 본부장은 "5월21일~6월3일 사이 관악구 시흥대로 552 석천빌딩 8층 방문자는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부흥회 등을 통해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인천 개척교회 관련 집단감염 확진자는 80명으로 늘었다. 전일대비 4명 증가했다.

80명의 확진자 중 31명은 교회와 관련된 환자이며 49명은 이 확진자들과 접촉을 통해 감염된 사례다.

지역별로 보면 인천 확진자가 43명, 서울 22명, 경기 15명 등이다.

이태원 클럽 관련 집단감염에도 확진자가 1명 더 늘었다. 현재까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273명이다. 클럽 방문 확진자가 96명이며 177명은 접촉을 통한 감염 사례다.

경기 부천 소재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도 6명이 더 늘어 130명까지 확대됐다. 물류센터 근무자는 79명, 접촉자는 51명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60명, 인천 49명, 서울 21명이다.

서울 양천탁구클럽과 관련해 1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 지역 환자가 15명, 경기 1명, 인천 1명 등이다.

서울 강남구에서는 삼성화재 영업정 관련 근무자가 1명 추가 확진돼 총 4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경기도에서는 용인이 큰나무교회 관련 확진자 13명이 신규 확인됐다. 경기 광주 소재 행복한요양원에서도 확진자가 1명 늘어 총 8명이 발생했다. 요양보호사가 2명, 입소자 5명, 사회복지사 1명 등이다.

수도권 외 경북 구미시 엘림교회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중 1명이 격리해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까지 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정 본부장은 "인구밀집도가 높고 유동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서 종교 소모임, PC방, 학원 등 다양한 장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전파되고 있다"며 "수도권 주민께서는 최대한 약속과 모임을 연기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음식점, 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