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양로원 할머니들 '레몬청' 받은 文대통령…"한참 미안한 마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7 17:11:24
"코로나 재확산 염려…고비 충분히 이길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 소재의 협성양로원 할머니들로부터 '레몬청'과 '인삼도라지 생강꿀절임'을 선물 받았다고 7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적은 뒤 "한참 동안 미안한 마음이었다"고 했다.

이어 "이걸 받아도 되는 것일까"라고 물은 뒤 "우리가 어르신들의 건강을 챙겨드리는 데에도 부족함이 많은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할머니들은 레몬청과 함께 보낸 편지에서 "우리가 무엇을 도울 수 있을까! 생각해봐도 손 씻기 잘하는 것, 병원 갈 때 마스크 쓰는 것밖에는 없다"며 "그래도 뭔가 돕고 싶어서 직접 담근 차를 보낸다"고 적었다고 문 대통령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제게 보내주셨지만, 할머니들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애쓰는 국민들께 무언가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을 보내주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어 "코로나의 재확산이 염려되는 상황"이라며 "한창때보다 크게 줄어든 규모이긴 하지만, 이번엔 수도권 여기저기서 새로운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또다시 긴장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할머니들도 그런 마음이실 것"이라며 "협성양로원 할머니들처럼 조심하는 마음들이 있다면, 우리는 이 고비도 충분히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