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UNIST, 사람보다 떫은 맛 10배 느끼는 '전자 혀' 개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8 12:00:00
식품·주류·약품 등 개발 응용 가능…사이언스지 게재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UNIST는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고현협 교수팀이 미세한 구멍이 많은 고분자 젤을 이용해 떫은맛을 감지하는 전자 혀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2020.06.08. (사진=UNIST 제공)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UNIST(울산과학기술원)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고현협 교수팀이 미세한 구멍이 많은 고분자 젤을 이용해 떫은맛을 감지하는 전자 혀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인체의 맛 감지 원리를 모방한 이 전자 혀는 떫은맛을 정량적으로 표현 할 수 있어 각종 식품, 주류 개발 사업 및 과수 모니터링 분야 등 폭넓은 응용 가능하다.

와인이나 덜 익은 과일을 먹으면 입안이 텁텁해지는 떫은맛을 느낄 수 있다. 탄닌과 같은 '떫은맛 분자'가 혀 점막 단백질과 결합하면 만들어지는 물질(응집체)이 점막을 자극(압력)하고, 인체는 이를 떫은맛으로 인식하는 것이다.

반면 단맛이나 짠맛은 혀 돌기 속 미뢰가(맛 감지세포 덩어리) 그 맛을 감지한다. 따라서 떫은맛을 감지하려면 이미 개발된 단맛 등을 감지하는 전자 혀와 다른 원리로 작동하는 전자 혀 개발이 필요하다.

고현협 교수 연구팀은 떫은맛 분자와 결합하면 '소수성 응집체'가 만들어지는 '이온전도성 수화젤'을 이용해 전자 혀 개발에 성공했다.

혀 점막에서 일어나는 떫은맛 감지 원리를 모방한 것이다. 이 고분자 젤은 혀 점막 단백질 역할을 하는 ‘뮤신’과 염화리튬이온을 포함하고 있으며 미세한 구멍(다공성)이 아주 많다. 뮤신이 떫은맛 분자와 결합하면 미세 구멍안에 ‘소수성 응집체 네트워크’가 만들어지는데, 이는 염화리튬이온의 전도성(이온의 움직임 정도)을 변화시켜 떫은맛을 전기적 신호로 검출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UNIST는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고현협 교수팀이 미세한 구멍이 많은 고분자 젤을 이용해 떫은맛을 감지하는 전자 혀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 고현협 교수, 공동 제1저자 최아영 연구원, 제1저자 염정희 연구원(오른쪽부터) 2020.06.08. (사진=UNIST 제공)photo@newsis.com


연구진은 개발한 전자 혀로 와인, 덜 익은 감, 홍차 등의 떫은맛을 감지하는 실험한 결과 전자 혀는 레드, 화이트, 로제 와인 등 다양한 와인의 떫은맛 정도를 정량적으로 감별함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에 개발된 전자 혀는 검출해 낼 수 있는 떫은맛 범위(최소 감지 농도 2×10-6 M~)도 넓을 뿐만 아니라 센서에 접촉 즉시 떫은맛 정도를 알아낼 수 있다.

고현협 교수는 "저렴하고 유연한 재료를 이용해 소형화된 전자 혀를 개발했다"며 "제작이 간편하고, 분석을 위한 복잡한 시편 준비 과정이 없어 식품, 주류 산업 뿐만 아니라 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과학협회(AAAS)에서 발행하는 사이언스 (Science)의 자매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Science Advances)'에 6월 6일자로 게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