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청와대 핫라인 포함 모든 남북 통신연락선 차단"(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9 07:17:17
"南과 마주앉을 일 없어…우선 남북 통신선 차단할 것"
연락사무소·군 통신선 및 노동당~청와대 핫라인 차단
"김여정, '대남사업 철저히 대적사업으로 전환' 강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20일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 책상에 놓인 남북 정상간 직통전화. 남북 정상회담 종합상황실장인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브리핑을 통해 "역사적 남북 정상간 직통전화 시범통화가 조금 전 완료됐다"며 "오후 3시41분부터 4분19초간 상호통화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2018.04.20.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북한이 9일 12시부터 남북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2020년 6월9일 12시부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 통신연락선, 북남 통신시험연락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 통신연락선을 완전차단, 폐기하게 된다"고 밝혔다.

통신은 지난 8일 열린 대남사업 부서들의 총화회의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이 "대남사업을 철저히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죄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 계획들을 심의하고 우선 먼저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들을 완전차단해버릴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지켜보면 볼수록 환멸만 자아내는 남조선 당국과 더이상 마주앉을 일도, 논의할 문제도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이번 조치는 남조선 것들과의 일체 접촉 공간을 완전 격폐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없애버리기로 결심한 첫 단계의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남조선 당국은 저들의 중대한 책임을 너절한 간판을 들고 어쩔 수 없다는 듯 회피하면서 쓰레기들의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묵인해 북남관계를 파국적인 종착점에로 몰아왔다"며 "그러지 않아도 계산할 것이 많은 남조선 당국의 이런 배신적이고 교활한 처사에 전체 우리 인민은 분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의 무맥한 처사와 묵인 하에 역스러운 쓰레기들은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감행하면서 감히 최고 존엄을 건드리며 전체 우리 인민의 신성한 정신적 핵을 우롱했으며 결국 전체 우리 인민을 적대시했다"며 "다른 문제도 아닌 그 문제에서만은 용서나 기회란 있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associate_pic
【개성공단=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가운데 단장을 마친 사무소가 활기를 띠고 있다. 2018.09.14. photo@newsis.com
아울러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해줘야 한다. 우리는 최고 존엄만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으며 목숨을 내대고 사수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조치는 김 제1부부장이 지난 4일 대북전단 살포와 이에 대한 남측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면서 개성공단 폐쇄, 남북연락사무소 철폐,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거론한 지 닷새 만에 나왔다.

북한 대남기구 통일전선부는 지난 5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북연락사무소를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고 밝히며 김 제1부부장의 대남 경고가 현실화할 가능성을 예고한 바 있다.

북한은 이날 남북 통신연락선 차단이 '남측과의 접촉 공간을 차단하기 위한 첫 번째 행동'이라고 밝힘에 따라 남북관계 악화로 이어질 다른 조치들이 취해질 수 있다고 시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