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대북제재 행정명령 1년 연장…"북핵,美안보에 특별한 위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18 07:11:07  |  수정 2020-06-18 07:13:50
북한 도발에 별다른 반응 보이지 않는 가운데 연장 이뤄져 주목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제제 행정명령을 1년 연장했다. 또 "북한 핵은 미국 안보에 특별한 위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 홈페이지에 게재한 통지문을 통해, 조지 W 부시 행정부 때인 지난 2008년 발동됐던 행정명령 13466호을 비롯해 이후 추가된 행정명령 5건이 규정한 '북한에 대한 국가비상'상황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행정명령 13466호는 북한의 핵 확산 위험을 국가 긴급 상황의 대상으로 규정하면서, 이에 의거해 미국 정부는 자산동결 등 대북 경제 제재 조치를 가하는 내용이다.

대북 행정명령은 근거 법률인 미 국가비상조치법의 일몰 규정에 따라 효력을 연장하려 할 경우 매년 6월 말 의회 통보와 관보 게재 절차를 밟아야 한다. 부시 전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앞서 매년 이 행정명령을 연장해왔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조치는 관례에 따른 것이지만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 등 도발에 대한 17일 현재까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가운데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지문에서 “한반도에서 무기에 사용할 수 있는 분열성 물질의 존재와 위험, 그리고 북한 정부의 행동과 정책은 미국의 국가안보, 외교정책, 경제에 이례적이고 특별한 위협이 된다(The existence and risk of proliferation of weapons-usable fissile material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actions and policies of the Government of North Korea continue to pose an unusual and extraordinary threat to the national security, foreign policy, and economy of the United States)"고 밝혔다.

이어 "위와같은 이유로 국가비상법 202항에 따라 행정명령 13466호에 명시된 북한에 대한 국가비상사태가 2020년 6월 26일 이후에도 효력을 계속 발생해야 한다"면서 "따라서 나는 북한에 대한 국가비상사태를 1년간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