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대북전단, 의정부 가정집 지붕 파손…살인부메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18 18:06:59
"길 걷던 아이 머리 위로 괴물체 낙하했더라면"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최진석 기자 = 경찰이 16일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리 대북전단 및 물품 살포 현장 인근에서 주변을 살펴보고 있다. 2020.06.16.myjs@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한 탈북자 단체가 지난달 북으로 날려 보냈지만 의정부의 민간에 떨어진 전단 묶음을 "살인 부메랑"에 빗대 성토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북 전단 낙하물이 의정부의 한 가정집 위에서 발견됐다는 신고가 어제 들어왔다. 현장을 조사해보니 전단과 다수의 식료품이 한 데 묶여 있었고 지붕은 파손돼 있었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 지사는 "이 곳 주변으로 대규모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해 있는 터라 자칫 인명피해 가능성도 있었다"면서 "길을 걷던 아이의 머리 위로 이 괴물체가 낙하했더라면 어떠했겠습니까"라고 물었다. 또 "자칫 '살인 부메랑'이 될 수 있으며"라고 했다.

이 지사는 전단을 날려 보낸 탈북자 단체 처벌 방침도 밝혔다. 그는 "이 대북 전단은 지난 5월경 한 탈북민단체가 오두산전망대에서 살포한 것과 동일한 내용물로 구성돼 있다"며 "조사를 마무리 짓는대로 불법행위에 대한 분명한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