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동아대 교수 소속 연구팀, 세계농업AI대회서 3위 차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22 11:07:07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동아대는 서현권 생명자원산업학과 교수가 소속된 '디지로그' 팀이 최근 네덜란드 와게닝겐(Wageningen University)대학교가 주최한 '제2회 세계농업AI대회'에서 최종 3위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동아대 제공)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동아대 교수가 팀장을 맡은 연구팀이 농업 강국 네덜란드에서 열린 AI(인공지능) 농업 대회 '탑3'에 올랐다. 

동아대는 서현권 생명자원산업학과 교수가 소속된 '디지로그' 팀이 최근 네덜란드 와게닝겐(Wageningen University)대학교가 주최한 '제2회 세계농업AI대회'에서 최종 3위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대회는 세계 농업선진국과 글로벌 기업 등이 참가해 첨단 농업기술을 겨루는 것으로, 지난해 9월부터 1년 가까운 시간 동안 가상 스마트팜(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대결하는 방식의 예선과 AI 기술을 적용한 자율온실에서 실제 방울토마토를 재배하는 방식의 본선으로 치러졌다.

예선 2위로 본선에 오른 디지로그 팀은 여러가지 AI 모델을 적용해 보는 시도를 통해 와게닝겐대에 설치된 약 99㎡ 유리온실의 습도와 햇빛, 비료 양 등을 원격 제어하며 실제 방울토마토를 재배했다.

그 결과 디지로그 팀의 방울토마토는 모양과 당도 등 품질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고, 수확량·지속가능성·인공지능전략 등을 종합한 결과 네덜란드 팀(Automatoes)과 중국 팀(AiCU)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 외에도 중국, 일본, 베트남, 유럽, 남미 등 전 세계 21개 팀 200명이 참가했는데, 대부분 팀이 글로벌 IT기업이나 정부 산하기관의 전폭적 지원을 받은 것과 달리 디지로그 팀은 자발적으로 구성된 민간 팀이 이룬 쾌거라 더 대단한 성과로 평가 받는다.

농업 기술이 가장 발달한 나라로 알려진 네덜란드와 가장 많은 인원 및 팀이 참가한 중국을 제외하면 가장 높은 순위다. 뿐만 아니라 결승전에 오른 다른 팀들은 지난 1회 대회에도 참가했던 반면 디지로그 팀은 이번이 첫 참가였다.

대회 심사위원들은 "디지로그 팀은 다양한 AI 모델들을 적용해보는 최고의 과학적 노력을 기울였다"고 평가했다.

와게닝겐대학교에서 농공학 박사 학위를 받은 서 교수는 당시 이 학교 방문연구원으로 인연을 맺은 민승규 한경대 석좌교수와 뜻을 모아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민 교수를 단장으로, 서 교수를 비롯한 AI 전문가와 하드웨어(센서 등)·소프트웨어·반도체·데이터분석·식물재배 등 여러 부문 전문가들이 뭉쳤다. 연구팀의 이름 '디지로그'는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이 본인의 저서 이름을 따 지어준 것이다.

'한국과 아시아 농업에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미래 농업 인재를 키운다'는 모토의 기업 에이넷테크놀로지를 운영하던 서 교수는 올 3월 동아대 교수로 부임했다. 그가 인터넷 사이트에 연재한 스마트 농업 관련 칼럼을 읽고 끈질기게 스카우트 제의를 한 정영수 동아대 생명자원과학대학장의 역할이 컸다.

서 교수는 "세계 농업 선진국들처럼 한국 농업에도 첨단기술 도입 등 많은 변화가 필요하지만 AI 인력 등 인재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며 "스마트농업과 AI농업 분야 연구 과제를 수행하며 후학을 양성하고, 전공분야가 다를지라도 이 분야에 관심 있는 교수님들과 함께 많은 연구를 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