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승무원은 기쁨조"…인천공항 직원 단톡방서 막말 성희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25 08:01:00
인천공항 직원 두개 채팅방서 '성희롱 대화'
"승무원 헌팅할 수 있어 흥분" "원래 꼬셨음"
또다른 채팅방에서도 성희롱 대화 수위 높아
경찰 "카톡방 신고 접수되는대로 수사 나설것"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정규직 전환이 눈앞으로 다가온 인천공항 비정규직 직원들이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승무원을 비하하며 성희롱 대화를 나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이들 직원들이 나눈 대화 장면. (사진=카카오톡 채팅방 캡쳐) 2020.06.25.  mania@newsis.com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인천공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여성 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발언이 오간 것으로 확인돼 큰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이들이 대화를 나눈 시기는 내용으로 봤을 때 인천공항공사가 최근 비정규직 1만여명의 정규직 전환을 마무리한다는 내용을 발표한 시기 이후로 보여진다. 또 이들 채팅방은 비밀번호가 있어야 입장이 가능한 비공개형 채팅방이어서 다수의 인천공항 근무자가 참여했을 가능성이 높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천공항 직원들이 참여하는 두 곳의 카카오톡 대화방의 사진이 떠돌고 있다.

이 중 '인천공항 근무 직원'이라는 대화방에는 대화 당시 326명이 입장한 상태였다. 이방에는 인천공항의 운영 및 시설, 보안검색, 소방 등 일부 직종만 참여가 가능하다.

문제가 된 대화글에서 익명의 참여자는 "이제 승무원들 헌팅할 수 있다니 벌써 너무 흥분돼요"라는 발언으로 시작됐다.

또다른 참여자는 "어차피 몸(도) 좋아 승무원 원래 꼬셨음"이라고 답했다.

다른 대화방인 '인천공항 검색대 대나무숲'에는 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발언이 난무하고 있었다. 방의 이름을 볼 때 보안검색요원들이 대거 참여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 방 역시 익명으로 참여자들이 나눈 대화글로 "정규직 되면 승무원 먹기 가능?", "너는 못먹어", "고졸 출신 임원 되면 스튜어디스 기쁨조로 가능" 등의 대화가 오갔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정규직 전환이 눈앞으로 다가온 인천공항 비정규직 직원들이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승무원을 대상으로 성희롱에 가까운 대화를 나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이들 직원들이 나눈 대화 장면. (사진=카카오톡 채팅방 캡쳐) 2020.06.25.  mania@newsis.com
특히 이들은 당초 특수경비원에서 청원경찰로 신분을 바꿔 공사가 직접 고용할 방침이어서 논란은 더 거세질 전망이다.

인천공항 노조 관계자는 "이들 대화방 이외에 더 많은 오픈형 채팅방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문제가 되는 채팅방은 정부가 인천공항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는 시기인 2017년 이후에 만들어져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익명으로 대화하는 만큼 이들이 어떤 직종에서 일하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도 "카카오톡의 대화 내용에 대해 신고가 접수되는 즉시 수사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2일 인천공항에서 근무하는 공항소방대(211명)와 야생동물통제(30명), 여객보안검색(1902명) 등 생명·안전과 밀접한 3개 분야를 공사가 직접고용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또 "공항운영(2423명), 공항시설·시스템(3490명), 보안경비(1729명) 등은 공사가 100% 출자한 3개 전문 자회사로 각각 전환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공사가 직접고용하는 인원은 2143명, 나머지 7642명은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이들이 이달 30일까지 용역기간이 마무리 되는데로 이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