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KT, 2030 기업문화 전담팀 신설…"젊은 기업으로 변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25 09:49:45
팀장·팀원 평균 연령 만 29세
최고 경영진과 직접 소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KT가 '밀레니얼 기업문화 전담팀'을 만들며 젊은 기업으로 변모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에 나섰다.

이는 지난 4월 전사 우수직원 300명을 선발해 구성한 프로젝트형 조직 BDO 출범 이후 KT의 두 번째 실험이다.

KT는 2030 기업문화 전담팀 ‘Y컬쳐팀’(가칭)을 신설한다고 24일 밝혔다.

‘Y컬쳐팀’은 미래성장 기반인 2030세대 중심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건전하고 유연한 KT의 기업문화를 조성하고 기업 경쟁력을 높이는 역할을 주도하게 된다.

‘Y컬쳐팀’ 인원은 팀장을 포함해 5명으로 전사 공모를 통해 선발됐으며, 지원 자격은 팀장, 팀원 모두 만 39세 이하의 사원~과장급이었다. 최종 선발된 팀장·팀원의 평균 연령은 만 29세다. 30대 과장급 직원이 부장급 팀장 직책을 맡아 팀을 이끄는 것은 KT가 최초로 시도한 파격 인사다.

26일 정식 출범할 ‘Y컬쳐팀’은 경영진과 직원간 소통프로그램을 기획하고, KT 청년이사회 ‘블루보드’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블루보드’는 KT가 2001년부터 20년간 진행해온 청년 이사회 프로그램으로 신사업 아이디어 발굴과 사내 소통 허브의 역할을 했다. 올해는 총 42명의 블루보드 인원들이 활동하며 이들의 평균나이는 만 31세다.

‘Y컬쳐팀’은 젊은 직원들이 겪는 장벽과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의 기업문화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젊은 세대의 트렌드를 기업문화에 접목하고, ‘보텀업(bottom-up)’ 방식으로 2030 직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수렴해 전사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하는 등 KT에 새로운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향후 CEO를 포함한 최고경영진과 핫라인을 구축해 중간 허들 없이 직접 소통한다는 방침이다.

김상균 KT그룹인재실장은 “2030 후배들이 주도적으로 KT의 건강한 기업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Y컬쳐팀’ 신설을 추진했다”며 “긍정적이고 열린 소통을 통해 젊은 직원들이 당당하고 단단한 KT 미래의 중심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2016년 업계 최초로 ‘와이(Y)’ 브랜드를 론칭하고 Y세대(만29세 이하) 고객을 대상으로 통신·문화·금융 등의 영역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며, 앞으로도 Y세대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상품과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