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CCTV케이블 자르고 주택 침입해 여성 속옷 훔친 30대 실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27 06:51:52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건물 CCTV가 작동하지 못하도록 연결 케이블을 자른 뒤 남의 집에 몰래 들어가 여성 속옷을 훔친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5형사단독(판사 이상엽)은 절도와 재물손괴,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9)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올해 3월 울산시 울주군의 한 건물 CCTV 케이블을 도구로 자른 뒤 2층에 위치한 B씨 집에 몰래 들어가 1차례 스타킹을 훔치고, 1차례 여성 속옷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동종 범행으로 징역 8개월을 복역한 뒤 누범기간에 다시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