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1명 확진' 왕성교회 집단감염 여의도로 번지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27 19:09:35
국회의사당 인근 건물 2곳에서 확진자 발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신도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2020.06.26.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 사무실에서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서울 영등포구 등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은 한국기업데이터(여의도동 15-23) 건물 지하 1층의 한 회사 사무실에서 지난 23∼25일 근무를 했다. 이 건물은 서울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인근에 위치해 힜다.

이 여성은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근무를 했다.

이 여성은 25일 잔기침과 인후통 증상이 있었다. 이후 26일 영등포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27일 양성으로 나왔다.

구는 구체적인 동선과 접촉자 등에 대해 보건당국과 함께 현재 역학조사 중이다. 관악구 주민인 이 여성은 왕성교회 관련 감염으로 추정된다.

26일에는 여의도 현대카드 본사 3관 5층에서 근무하던 외주업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카드 본사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 있다.

이 확진자도 관악구 거주자로 왕성교회 관련 접촉자로 분류된다. 이 직원이 근무한 5층은 폐쇄됐다. 같은 층에서 근무한 직원들은 검체 검사를 받는다.

확진자들은 출·퇴근시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을 이용했다. 구는 확진자 근무지와 주변 방역 실시했다.

관악구는 27일 낮 12시 기준으로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21명이라고 밝혔다. 관악구 확진자는 14명, 타 지역 확진자는 7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