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6·17 대책 매수 부추기나…서울 아파트 6월 거래량 올 들어 최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30 15:03:42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 분석 결과
신고기한 한 달 앞두고 전월 거래 추월
경기·인천 지역도 거래량 증가세 지속
김현미 "내달 중순 이후 정책효과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서울 송파구 잠실의 아파트단지. 2020.06.2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정부 6·17 부동산 대책의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6월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날 현재 서울 아파트 6월 거래량은 6513건으로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거래 신고에 아직 한 달가량의 기한이 남아 있음을 고려하면, 앞으로 6월 거래량은 이보다 더 늘어날 전망이다. 매매거래 신고는 계약일로부터 30일 이내에 하게 돼 있기 때문이다.

지역별로 보면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거래량이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현재까지 집계된 6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전월(5507건) 대비 18.3% 증가했다. 특히 관악구(60.6%↑), 도봉구(48.6%↑), 성북구(41.4%) 등에서 평균을 웃도는 상승세가 나타나고 있다. 또 서초구와 인접한 동작구(43.2%↑)도 거래량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보유세 과세 기준일(6월1일) 이후 시중에 나오는 절세용 매물이 감소하면서 강남구와 서초구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거래가 부진했다.

강남구의 경우 현재까지 집계된 6월 거래량이 289건에 그쳐, 전월(302건) 대비 4.3% 감소했다. 서초구는 같은 기간 208건에서 195건으로 6.3% 줄었다. 반면 송파구는 현대차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민간투자사업 등 개발호재의 영향으로 같은 기간 332건에서 397건으로 19.6% 증가했다.

서울뿐 아니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 아파트 매매 시장이 활황이다.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6월 경기도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이날 현재 1만9861건을 기록하며, 신고 기한을 한 달가량 남은 상황에서 전월 거래량(1만6968건)을 웃돌고 있다.

지역별로는 고양시가 이날 현재 3006건으로 전월(1688건) 대비 78.1% 늘면서, 3기 신도시 개발을 앞두고 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다.

또 6·17대책 발표 이후 정부 규제 대상에서 벗어나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는 김포시는 같은 기간 721건에서 1019건으로 41.3% 늘고, 파주는 같은 기간 432건에서 536건으로 24.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도 예외는 아니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인천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이날 현재 6월 5044건을 기록 중으로, 서울과 경기 등과 마찬가지로 전월(4928건) 수준을 넘긴 상태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 증가는 이번 6·17 대책의 약효가 아직 발휘되지 못하고 있음을 방증한다.

실제로 최근 수도권 곳곳에서 신고가 경신 행진이 지속되는 등 시장 불안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서 조사하는 아파트 통계동향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0.06% 상승하면서 3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으며, 같은 기간 수도권 아파트값은 0.28% 상승해 상대적으로 오름 폭이 더 컸다.

사실상 정부가 이달부터 보유세 강화, 대출 규제 확대 등이 적용되는 규제 지역을 수도권 대부분 지역으로 광역화 했지만 아직까지 약발이 듣지 않고 있는 셈이다.

오히려 내달부터 전세보증금을 끼고 주택을 구입하는 '갭투자'가 어렵게 될 수 있다는 판단이 부동산 매매거래를 부추기면서 거래 급증으로 이어졌다. 규제가 시행되기 직전 수도권 아파트를 매입하려는 이른바 '막차 수요'다.

다만 내달부터는 6·17 대책에 담긴 추가 규제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시장에 급격한 거래 관망세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앞으로 1년간 서울 송파구 잠실동, 강남구 삼성·대치·청담동 등 총 4개동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돼, 해당 지역 부동산 매입 시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23일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특별시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한 잠실~코엑스 일대 국제교류복합지구 인근 14.4㎢에 대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안이 공고기간(5일)을 지나 이날부터 발효된다. 사진은 23일 서울 송파구 부동산중개업소 밀집지역의 모습. 2020.06.23. radiohead@newsis.com

국토부에 따르면 내달 1일부터 6·17대책에 포함된 규제지역 주택담보대출 이용자의 실거주 요건 강화나 보금자리론 이용자의 실거주 요건 부과 등이 적용된다.

또 전세보증금을 끼고 주택을 구입하는, 이른바 갭투자를 방지를 위한 전세자금대출보증 이용 제한 강화나 주택도시보증공사 전세대출 보증 한도 축소 등은 해당 기관의 내규를 개정한 뒤 내달 중순 이후 적용될 전망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근 한 인터뷰를 통해 "6·17 대책이 여러 가지 대책을 담고 있는데, 대책마다 시행되는 날들이 시차가 있다"면서 내달 중순 이후에는 부동산 정책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가 보유세 등 부동산 세제의 부족한 점을 손 봐야 할 점이 있다"며 “두루 검토해서 집을 많이 가진 것이 부담되게 하고 투자 차익은 환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시장 안정화를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