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파우치, '美 하루 10만명 확진' 경고..."마스크 꼭 써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1 05:12:22
"美,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어"
공화당 지도부도 마스크 착용 거듭 촉구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미국 최고 전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NIH)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30일(현지시간) 상원 청문회에 출석한 모습. 2020.7.1.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미국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테스크포스(TF)의 핵심 책임자는 30일(현지시간) 이대로라면 미국에서 일일 확진자가 10만 명으로 치솟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CNN에 따르면 미 최고 전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NIH)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의회 청문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분명 우리는 지금 완전한 통제를 하고 있지 못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모임을 갖고 일부 주(州)는 경제활동을 지나치게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이 만족스럽지 않다. 우리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플로리다, 텍사스,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등 신규 감염 사례의 약 50%를 차지하는 4개 주가 특히 걱정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미국에서 일일 4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며,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일일 10만 명까지 늘어나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사망자 수는 현 시점에서 추산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의 집단 면역 가능성에 대해서는 면역이 얼마나 지속될지 확실히 알 수 없다고 우려했다.
 
파우치 소장은 "모든 이들에게 외출 시 마스크 착용을 권한다. 가능한 군중을 피하고 밖에 있을 때 거리두기 유지가 어렵다면 항상 마스크를 써야 한다"며 "마스크 착용이 당신을 보호한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호소했다.
 
청문회에 함께한 로버트 레드필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특히 젊은이들이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미국에서는 이달 말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지고 있다. 실시간 통계웹 월드오미터를 보면 지난 25일 이래 매일 4만명 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 지고 있다. 이는 3월 사태가 본격화한 이래 가장 심각한 수준이다.
 
미국의 마스크착용 찬성 단체 '마스크포올'에 따르면 현재 미국 50개 주 가운데 18곳이 주 전역에 걸쳐 마스크를 의무화했다. 미 연방정부 차원에서는 국민들에게 자발적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을 꺼려 왔다. 공식 석상에서도 마스크를 쓴 모습을 보인 적이 없다.
 
미 의회에서는 공화당과 민주당을 막론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케빈 매카시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30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한 번이라도 마스크를 쓴다면 '강력한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스크 착용은 경제를 열고 일을 계속하면서 우리를 안전하게 하고 백신 개발을 돕는 최고의 기회"라면서 "대통령에게 불리할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도 29일 의회에서 마스크 착용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간단한 얼굴 가리개 쓰기는 자기자신만이 아니라 만나는 모든 이를 보호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