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정부, 2040년까지 수소 전문기업 1000개 만든다…"R&D 집중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1 14:00:00
국무총리 주재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서 안건 의결
'수소 소·부·장 프로젝트' 추진...'수소경제펀드'도 조성
2025년 소규모 생산기지 40개...그린수소 양산 체제 구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일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일산 킨텍스에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총 6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사진은 현대로템 수소충전소. (사진=뉴시스DB)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정부가 10년 내 500개의 수소 전문기업을 육성하고 2040년에는 그 수를 1000개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1일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일산 킨텍스에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총 6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수소 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수소모빌리티, 연료전지, 액화수소, 수소충전소, 수전해 등 5대 분야에서 '수소 소재·부품·장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수소경제펀드'도 34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이는 신규 기업의 수소시장 진출 문턱을 낮춰 수소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맡게 된다.

지역별 수소 생태계 육성을 위해 경남, 호남, 중부, 강원 등 4대 권역에 중규모 생산기지를 설치하고 2025년까지 소규모 생산기지 40개를 구축한다. 수소클러스터, 규제 특구, 수소도시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지역 생태계 조성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정부는 지자체별 수소경제 의지·역량을 정기적으로 평가하고 결과에 따라 우수 지자체에는 재정 지원을 강화하는 혜택을 주기로 했다. 평가 결과는 수소경제위원회에서 확정한다.

그린수소 활용을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제주도 풍력, 새만금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실증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기반으로 2030년에는 100㎿급 그린수소 양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그린수소 인증제, 수소 의무사용제도(RPS) 도입 등도 검토한다. 또한 지난달 출범한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을 통해 해외 그린수소 도입을 위한 민·관 합동 실증 프로젝트도 진행된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수소 기술로드맵 이행 현황 및 향후 계획안'도 의결했다.

지난해 정부는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을 수립해 2040년 수소 가격을 ㎏당 3000원을 달성하겠다는 중장기 연구개발(R&D)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 국내 수소 생산·공급 인프라 구축을 위한 기술 개발, 해외 수소 공급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기술 개발, 수소도시 인프라 기반 중장기 통합 실·검증 등 '3대 분야'를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각 부처가 진행하고 있는 수소공급 인프라 구축 사업을 묶은 범부처 사업도 추진된다. 조만간 대국민 의견수렴을 거쳐 다음 달 예비타당성 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H강동 수소충전소'.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2020.05.27. photo@newsis.com


'수소차·수소충전소 추진 성과 및 향후 계획'도 이날 위원회에서 통과됐다.

앞서 정부는 2030년까지 수소차 85만대, 수소충전기 660기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금까지 사업 진행이 매끄럽지는 않았다. 제한된 수소차 차종, 충전소 구축 지연, 환경성·경제성 부족 등이 개선 과제로 제기된다.

이에 정부는 대형화물차, 중장거리 버스 등 보급 차종을 늘리기로 했다. 아울러 구매 보조금 등 재정 지원을 강화하고 이용자 편의성을 높여 수소차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 구축 지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주민 수용성 확보와 안전관리 강화 방안도 내놨다. 충전소 구축 전 안전평가제를 도입하고 구축 이후에는 모니터링과 진단 강화를 실시하는 식이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수소도시 추진 현황 및 확산 전략'과 '수소경제 전담기관 지정안'도 안건으로 올라왔다.

여기에는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된 울산, 안산, 전주·완주, 삼척 등에 관련 인프라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 포함됐다. 추가로 3기 신도시 5곳 가운데 2곳을 수소도시로 조성해 공동주택 연료전지 발전, 수소충전소·수소버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국내 최대 재생에너지 발전단지인 새만금에는 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 등을 주요 에너지원으로 하는 '그린산단'이 조성된다.

화물차 등 대형 수소차량 보급을 위한 연료 보조금 제도도 내년부터 도입된다. 2023년부터는 교통 거점에 대형 복합충전시설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내년 2월로 예정된 수소경제법 시행을 앞두고 차질 없는 준비를 위한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으로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을 지정했다.

수소유통과 안전 전담기관은 각각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맡는다.

이 전담기관들은 전문인력 양성, 표준화 등 수소산업 진흥 기반을 조성하게 된다. 또한 수소 가격 안정화와 공정한 유통체계를 확립하고 수소용품·사용시설에 대한 안전 기준을 제정하는 등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크고 작은 700여개의 국내 기업이 수소 생태계 안에 들어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번 수소 전문기업 육성 방안을 통해 해당 기업들의 매출 증가와 R&D 등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