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인천공항 정규직 노조, 사장 퇴진 운동…"사태 책임져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2 15:41:20
공사 노조 "보안요원은 직고용 아닌 자회사 정규직"
"노사간 합의사항이라는 공사 주장은 명백한 '허위'"
"청원경찰은 전문성 저하 등으로 사실상 폐지 수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조원들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직접고용 관련 대국민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2020.07.02. yesphoto@newsis.com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인천공항공사(공사) 정규직 노조가 구본환 공사 사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앞서 공사가 보안검색요원 1902명을 직접고용하기로 발표한데 따른 것으로, 정규직 노조는 이들을 공사 직고용이 아닌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2일 공사 정규직 노조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1일 성명서를 통해 인천공항에서 근무하는 보안검색요원 1902명을 특수 경비원에서 청원경찰로 신분을 바꿔 공사가 직접고용하기로 한 방침은 노·사 합의 사항이라는 공사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라고 구장했다. 그러면서 이날부터 구 사장 퇴진 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규직 노조는 올해 2월28일 체결한 제3기 노·사·전(노조·사용자·전문가) 협의회 합의문에서도 공사와 정규직·비정규직 노조 대표는 보안검색인력에 대해 "직접고용 법적문제 해소를 고려해 자회사로 편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고 했다.

특수경비원 신분인 보안검색요원들을 공사가 직고용할 경우 경비업법과 항공보안법 등 관계법을 고쳐 근거를 마련해야 하기 때문에 자회사 정규직 전환을 합의했다는게 노조 측 주장이다.

이같은 상황에서도 공사는 자회사 편제가 직고용 전 '임시편제'라는 일방적 해석을 담아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했고, 이와 관련해 구 사장은 노·사·전 회의록 중 공사 측 일방 진술을 합의된 사항으로 오인될 수 있는 입장문을 지난달 30일 사내 게시판에 게시했다고 노조는 전했다.

노조 관계자는 "보안검색의 정규직 전환 협의는 줄곧 '특수경비원 지위 유지'를 전제로 이뤄져왔다"며 "이는 국가보안시설인 인천공항의 방호체계를 위해서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청원경찰은 1998년 정부의 '국가중요시설 경비제도 개선 계획'에 따라 전문성 저하와 운영 비효율을 이유로 사실상 폐지 수순을 밟아왔다"고 했다.

이어 "공정하고 투명한 정규직 전환을 위해 대국민 서명운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구 사장의 퇴진운동도 본격적으로 전개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