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SK바이오팜 사고싶은데"…상한가 대기 매수만 1조6000억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3 14:43:45
유통가능 주식수 1022만 중 54만주 거래
전날 2200만, 오늘 1016만주 매수대기 중
"매물없는데 매수 잔뜩…이틀 연속 상한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정지원(앞줄 오른쪽)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신관에서 열린 SK바이오팜 상장 기념식에서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이사에게 상장기념패를 전달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0.07.02.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SK바이오팜을 도대체 오늘 사신 분이 계시냐", "오늘도 손가락 빨게 생겼다"

지난 2일 상장한 IPO(기업공개) 대어 SK바이오팜은 연일 강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정작 매물이 거의 없어 매입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투자관련 온라인 게시판에는 개인투자자들의 성토가 계속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상장 첫날 '따상(공모가 2배 가격으로 시초가 형성, 이후 상한가)'을 기록한 데 이어 둘째날인 3일에도 상한가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오전 9시00분 시초가 상단인 9만8000원에 거래를 시작한 뒤 9시2분에 시초가 대비 29.59% 오른 12만7000원에 가격이 형성돼 상한가에 진입했다. 이후 주가는 공모가 대비 159.18% 오른 상한가를 이어가다 그대로 마감했다. 3일에는 오전 9시31분 기준 16만5000원 상한가에 거래되고 있다. 전 거래일(12만7000원)대비 29.92% 오른 수준이다.

이는 높은 매수세 대비 매물 자체가 적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3일 장에서 거래된 SK바이오팜 매물은 오후 1시10분 기준 54만5353주(거래대금 900억원)다. 이는 유통가능 주식 총 1022만6582주의 5.33%에 불과하다. 반면 약 1016만주가 매수대기 상태다. 이는 1조6000억원이 훌쩍 넘는 금액이다.

SK바이오팜의 유통가능 주식수는 일반에 공모한 물량과 외국 기관투자자 공모 물량을 합한 수치다. 국내 기관투자자 공모 물량은 의무확약 기간에 묶여있다.

상장 후에도 지분의 75%를 SK가 갖고 있는데다, 우리사주 및 기관 물량을 제외한 일반 공모 물량은 20%에 불과하다. 상장 이후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확약보율도 81.15%로 높은 편이라 유통가능 주식수 자체가 적은데, 향후 주가 상승 기대감에 그나마 매물도 나오지 않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날에도 유통주식수의 6.23%인 63만7890주만 거래됐을 정도다. 당시 매수대기 수요는 2200만주에 달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유통물량이 매수세에 비해 워낙 적어 매도는 없고 매수만 잔뜩 쌓인 상황"이라며 "기업에 대한 투자자들의 전망이 긍정적이다 보니 연일 상한가를 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진행된 SK바이오팜 상장식(자료제공 = 한국거래소)

이렇다보니 매입 기회조차 얻지 못한 개인투자자들의 원성이 쏟아진다.

SK바이오팜은 323대 1이란 역대급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만큼, 청약 신청을 하고도 배정받지 못한 소액 투자자들이 상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장이 열리면 매입하려고 대기하던 개인투자자 입장에선 청약에 이어 매수조차 쉽지 않다.

투자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코스닥 다른 바이오 종목을 매도하면서까지 기다렸는데"라는 글도 눈에 띈다. 실제로 상장 전날인 1일 코스닥 시장에서 개인들이 매도한 상위 3개 종목이 셀트리온제약(7만5700주), 에이치엘비(7만9400주), 씨젠(6만2500주) 등 제약바이오 기업이다.

상장 이틀째 상한가를 이어가는 반면 매물은 씨가 마른 상황이 이어지자 온라인 게시판에 성토가 이어진다. 온라인 게시판에는 "오늘 매수 체결된 개미 있으면 댓글 달아봐라. 좋겠다"라거나, "사고 싶은데 매수를 할수가 없네. 제발 팔아주세요", "도대체 어떻게 해야 매수할 수 있나" 등의 글이 줄줄이 올라온다.

이 밖에도 "매수 포기하고 차라리 오늘 상장한 위더스제약을 사야겠다"거나 "이런 적자기업에 목매야 하나. 차라리 씨젠으로 가자"는 탄식섞인 글도 발견된다.

계속된 상한가에 "지금에서야 올라타면 뭐하나. 이제 개인투자자들이 주의해야 할 때", "미래가치 좋더라도 폭등할 수 있는데 묻지마 개미들"이라는 글도 있다.

이에 한 연구원은 "유동물량이 적은 종목이라 수급에 따라 주가가 달라질 수 있어 당분간 추이를 지켜봐야 알 수 있다"며 "시총이 과연 그만한 가치가 있는지 여부를 각자가 판단해 투자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