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문체부, 최숙현 사건 특별조사 착수…최윤희 차관 단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2 16:47:2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후, 해외문화홍보전략 학술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해외문화홍보원 제공) 2020.07.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최숙현(전 트라이애슬론 선수) 사망 사고와 관련해 특별조사단을 꾸려 조사에 착수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 최숙현이 소속팀 지도자의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것과 관련 "선수 출신인 최윤희 문체부 차관이 나서서 전반적인 스포츠 인권 문제를 챙기라"고 지시했다.

수년간 감독과 선수 등에게 구타, 욕설, 가혹행위를 당한 최숙현은 지난 26일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최 차관에게 직접 조사단을 꾸릴 것을 지시했다.

최 차관은 이날 곧바로 대한체육회을 방문해 관련 사항들을 직접 현장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 차관은 그동안 자체 조사를 벌였던 대한체육회와는 별도로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경위를 조사하고 문제가 드러난 관련자들에 대해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최숙현 사망 이후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경북체육회 등 체육계가 비난을 받고 있다. 조금 더 적극적인 대처를 했다면, 사고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여론이 들끓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