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럽

中, 영국의 홍콩인 시민권 추진에 "모든 결과 책임져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2 18:20:58
"BNO여권 소지자를 포함한 모든 홍콩인은 중국 국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영국 정부가 홍콩보안법 시행 후 일부 홍콩인이 영국 거주권,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하자 중국이 강력히 반발했다.

2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영국 정부가 영국해외시민여권(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에게 영주권이나 시민권을 주기로 한 것은 중국과의 약속을 어기는 것이자 국제법과 국제관계 원칙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자오 대변인은 또 “BNO여권 소지자를 포함해 모든 홍콩인은 중국 공민(公民·국민)”이라면서 “영국은 홍콩을 중국에 반환하기 이전 BNO여권 소지자에게 거주권을 주지 않기로 약속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영국은 중국의 엄정한 (반대) 입장을 무시하고 관련 정책을 수정해, 관련 인원( BNO여권 소지자)들에게 거주권을 주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면서 “중국은 이에 강력한 비난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우리는 상응하는 조치를 할 권리를 남겨두겠다"면서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결과는 영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홍콩 사안은 중국의 내정에 속하며 그 어떤 국가도 간섭할 권한이 없다”면서 “국가주권,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하려는 중국 정부의 의지는 변함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지난 1일(현지시간) “홍콩보안법 제정은 ‘중영 공동선언' 위반”이라면서 “이민법을 개정해 홍콩 시민들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열어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홍콩보안법은 홍콩 자치권에 대한 명백한 침해이자 홍콩 시민 자유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라며 "영국과 중국이 공동 선언한 조약에 대한 분명하고 심각한 위반"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1997년 영국이 중국에 홍콩을 반환하기 이전에 약 300만명의 홍콩주민은 영국에서 거주할 권리까지 보장하는 영국부속영토시민(BDTC)용 여권을 소지했다. 영국이 중국에 홍콩을 반환한 이후 이 여권은 비자 없이 영국을 방문할 수 있지만 거주나 노동의 권리는 박탈된 BNO 여권으로 대체됐다.

현재 35만명 홍콩주민이 BNO 여권을 소지하고 있으며 250만명이 추가로 신청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BNO 여권 소지자는 무비자로 영국에 6개월 간 체류할 수 있는데 영국 정부는 이민법 개정을 통해 5년 간 거주 및 취업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5년 뒤에 정착 지위를 부여하고 다시 12개월 후 시민권 신청을 허용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