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무적'인 팀닥터,어떻게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주도했을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3 13:44:30  |  수정 2020-07-03 14:10:23
가혹행위 방관 감독과 고향 선후배 사이
전지훈련시 개별 비용 지불하며 일시적 고용
의사도 물리치료사도 아냐…행방 오리무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의 최숙현 선수가 지난달 26일 부산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 선수의 유족은 고인의 사망 후 고인이 전 소속팀 경주시청에서 모욕 및 폭행을 당하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사진은 고 최숙현 선수의 유골함. (사진=고 최숙현 선수 가족 제공) 2020.07.02.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인 고(故) 최숙현 선수에게 뉴질랜드 전지훈련 중 가혹행위를 한 팀닥터(40대 후반)는 의사나 물리치료사 면허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주시체육회 등에 따르면 팀닥터는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이 없고 선수가 전지훈련 등을 할 때 개별적으로 비용을 지불하며 일시적으로 고용된 사람이다.

최 선수 가혹행위의 주도적 인물로 알려진 팀닥터는 선수단 소속이 아니어서 청문 대상에서 아예 제외됐다.

이에 팀닥터는 지난 2일 경주시체육회에서 열린 인사위원회에 지병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팀닥터가 지병인 암이 재발해 출석할 수 없다는 통보를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한 "팀닥터는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이 없고 선수가 전지훈련 등을 할 때 개별적으로 비용을 지불하며 일시 고용한 사람이다"며 "선수단 소속이 아니고 현재 연락이 닿지 않는데 앞으로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여 회장은 "팀닥터의 구타 증언이 계속 나오고 실질적으로 폭행에 연루된 사람은 팀닥터로 파악된다"며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선수단 간 폭행은 없었다고 하고 감독 역시 폭행을 시인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최 선수의 2019년 3월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 녹취록에는 팀닥터의 폭행 및 폭언 등 가혹행위 내용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의 최숙현 선수가 지난달 26일 부산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 선수의 유족은 고인의 사망 후 고인이 전 소속팀 경주시청에서 모욕 및 폭행을 당하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사진은 고 최숙현 선수의 생전 모습. (사진=고 최숙현 선수 가족 제공) 2020.07.02. photo@newsis.com
팀 닥터는 최 선수에게 "이빨 깨물어 이리와 뒤로 돌아", "나한테 두 번 맞았지? 너는 매일 맞아야 돼", "선생님들 마음을 이해 못 해. 욕먹어 그냥 안했으면 욕먹어." 등의 말을 하며 20분 넘게 폭행했다.

최 선수는 자신을 때리는 팀 닥터에게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되풀이 했다.

이 과정에서 팀 닥터는 최 선수에게 "감독님하고 나는 기본적으로 널 좋아한다. 이건 체중의 문제가 아니다. 너가 선생님들의 마음을 이해 못하는게 문제다"라며 폭행을 이어 갔다.

이어 최 선수의 동료로 추정되는 선수를 불러 "너는 아무 죄가 없다. 이빨 깨물어"라는 말과 함께 폭행을 계속했다.

팀닥터는 최 선수에게 "나가. 내일부터 니 뭐 꿍한 표정보였다하면 니는 가만 안둔다. 알았어? 니는 일요일까지 먹을 자격이 없다"고 폭언했다.

감독과 팀닥터는 최 선수 및 다른 선수들을 폭행하는 과정에서 음주까지 했다.

음주를 하면서도 이들은 최 선수의 뺨을 20회 이상 때리고 가슴과 배를 발로 차고 머리를 벽에 부딪치게 밀쳤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의 최숙현 선수가 지난달 26일 부산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 선수의 유족은 고인의 사망 후 고인이 전 소속팀 경주시청에서 모욕 및 폭행을 당하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사진은 고 최숙현 선수의 생전 모습. (사진=고 최숙현 선수 가족 제공) 2020.07.02. photo@newsis.com
특히 최 선수는 뉴질랜드 원정 훈련을 다녀올 때마다 정신적으로나 심적으로 더욱 힘들어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 따라 최 선수는 원정 훈련 후 수개월 간 운동을 쉰 적도 있었다.

최 선수의 아버지는 "남자 선배 한 명과 여자 선배 한 명이 특히 숙현이를 많이 괴롭혔다"며 "욕설을 하는 건 물론 숙현이를 정신병자 취급하며 인격모독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특히 전날 경주시체육회 인사위원회에 참석한 최 선수의 감독은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5개월 전 그는 최숙현 선수 아버지에게 "처음이자 마지막 부탁을 드린다.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 내가 다 내려놓고 떠나겠다"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최 선수가 소송을 시작하자 용서를 빌던 감독은 태도를 바꿨다. 현재 그는 "나는 때리지 않았다. 오히려 팀닥터의 폭행을 말렸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팀닥터의 행방도 오리무중이다.

associate_pic
경북 경산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진 팀닥터는 지난 2일 경주시체육회에 '지병으로 인해 출석이 어렵다'는 연락만 취한 뒤 현재까지 아무런 연락도 없다.

경북 경주시는 최 선수의 유족을 찾아 위로하고 대처가 미흡했던 부분에 대한 뒤늦은 후속 조치에 나사고 있다.

시는 시청 소속 다른 선수단 전반의 인권에 대해서도 짚어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실업팀 선수단의 훈련내용과 일정을 이래라저래라 간섭하기가 쉽지 않았고 지도자에게 모든 것을 맡길 수밖에 없었다"며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남긴 채 부산의 숙소에서 생을 마감했다.

최 선수는 올해 경주시청을 떠나 부산시체육회에 입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