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오영환, 코로나 음성 판정…국회 밤 10시 추경 처리 본회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3 20:00:07  |  수정 2020-07-03 20:03:01
확진자 접촉으로 코로나 검사
격리 들어간 의원들도 해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03.09.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사 결과 음성인 것으로 판정되면서 국회는 3일 오후 10시 본회의를 열고 예정대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오 의원은 이날 검사 결과가 나온 뒤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오늘 하루동안 심려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확진자와 접촉해 2주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자가격리 기간 동안 수칙을 철저히 지키겠다"고 밝혔다.

앞서 오 의원은 지역구인 경기 의정부 내 지역행사에서 확진자인 시민과 악수를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에 민주당은 오 의원과 접촉한 민주당 의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의원회관 대기를 요청했다. 검사 결과가 오후 8시께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본회의 시간도 오후 10시로 연기했다.

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생명안전포럼 세미나,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강연 등에 잇따라 참석해 같은 당 이낙연·우원식·이해식 의원 등과 접촉했다. 이들 의원도 오 의원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오 의원이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격리에 들어갔던 의원들 역시 이를 해제하고 본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낙연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 의원께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에 따라 저도 자가격리를 풀고 국회로 나간다"고 밝혔고, 이해식 의원도 "다행이다. 저도 격리를 풀고 10시 3차 추경 의결을 위한 본회의에 참석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